콘텐츠 바로가기

주요뉴스

민주당 당내 갈등 '봉합'…지방선거 이후 박지현 개혁 요구 본격 추진

아시아경제 2022.05.29 02:00 댓글 0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박지현 비상대책위원장의 쇄신 요구 등으로 갈등을 빚었던 더불어민주당이 지방선거 본투표를 앞두고 일단 봉합에 나섰다. 비대위가 일련의 혼란상에 대해 사과하는 대신 선거 후에 본격적인 당 개혁을 추진하는 방식의 절충안이 도출됐다.




28일 민주당 비대위는 비공개로 국회에서 간담회를 열었다. 간담회 후 고용진 민주당 선대위 공보단장은 "비대위가 국민과 민주당, 민주당 후보들의 걱정을 끼쳐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며 "이런 모습이 민주당이 달라지는 모습을 보이기 위한 진통의 과정"이라고 설명했다.




비대위는 "당면한 지방선거 승리와 당의 혁신을 위해 더욱 매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일단 비대위는 "역동적인 민주당을 위해 청년 정치의 문을 넓히고 정치교체를 완수할 것"이라며 "민주당 내 당내 성폭력 등 범죄행위에 대한 무관용 원칙을 확립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이어 "더 충실하게 약속을 지키는 민주당을 위해 대선 때 대국민 공약을 신속히 이행할 것"이라며 "더 확실한 당 기강 확립과 건전한 토론문화 정착을 위해 당원의 해당 행위와 언어폭력을 엄정히 대처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더 세밀하게 미래를 준비할 민주당을 위해 양극화 해소, 기후 위기, 국민연금, 인구소멸, 지방, 청년, 일자리 해결 등 필요한 입법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비대위에 앞서 박 위원장과 윤호중 비대위원장이 만나 논의를 거친 뒤 비대위를 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고 단장은 "오늘로 그간 여러 문제가 다 매듭을 지었다"고 했다.




이날 혁신 방향에 대해서는 박 위원장의 제기한 개혁 방향에 비대위가 공감하는 방식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일단 이 문제와 관련해 "선거 이후 추진할 기구 구성 등을 추진할 것"이라며 "두 비대위원장과 비대위원들은 선거 승리를 위해 뛰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목록

증권사 리포트

시황 종목 업종 해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