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주요뉴스

이재명 후보 '김포공항 이전' 발언, 제주 선거판 소용돌이

뉴스핌 2022.05.29 00:22 댓글 0

[제주=뉴스핌] 문미선 기자 =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후보가 지난 27일 TV토론에서 언급한 '김포공항 이전' 발언을 두고 제주도 선거판이 소용돌이치고 있다.


[제주=뉴스핌] 문미선 기자 = 6.1지방선거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하는 이재명 후보의 지난 27일 TV토론 '김포공항 이전' 발언으로 제주도 선거판이 소용돌이치고 있다. 2022.05.28 mmspress@newspim.com

국민의힘 제주도당은 28일 오전 제주시 연동 마리나호텔 사거리에서 '이재명 국내항공노선 폐지 발언 규탄'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관광산업과 제주경제 말살 정책"이라며 강하게 비난했다.


[제주=뉴스핌] 문미선 기자 = 국민의힘 허향진 제주도지사 후보가 28일 오전 제주시 연동 마리나호텔 사거리에서 '이재명 국내항공노선 폐지 발언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관광산업과 제주경제 말살 정책"이라며 강하게 비난했다. 2022.05.28 mmspress@newspim.com

이들은 이번 이재명 후보의 발언을 두고 "제주도민은 안중에도 없는 것이냐"며 "전 국민 불편과 제주도민의 경제는 아랑곳하지 않는 오만한 발상이다"며 일침을 가했다.


이어 국민의힘 제주도당은 "이렇게 되면 도민들의 뭍나들이 불편은 물론 제주에 비행기로 관광 오는 비용이 4인 가족 기준 10만원이 더 든다고 한다"면서 "추가비용과 추가시간이 엄청난 부담이 되어 제주관광객이 줄어들 수밖에 없다. 제주경제가 심각한 위기에 처해질 것이다"고 주장했다.


나아가 국민의힘 제주도당은 "이 후보는 지난 1월 민주당 대선후보 당시에도 전국을 KTX로 연결하고, 제주도를 해저터널로 연결하는 것을 검토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당시 오영훈 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는 이재명 후보의 비서실장이었다. 당연히 둘이서 의견교환을 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영훈 후보가 제주2공항 건설에 유보적인 태도를 보이는 것은 이 때문 아닌지 의문이다. 김포공항 이전에 대한 오 후보의 입장과 이재명 후보와 사전 논의 여부를 밝히라"면서 "사전 논의가 있었다면 후보를 사퇴해야 한다"고 상대 후보인 오영훈 후보에게 비난의 날을 세웠다.


[제주=뉴스핌] 문미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오영훈 후보와 송재호 도당 위원장, 위성곤 국회의원은 28일 오후 제주시 오영훈 후보 선거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재명 후보의 발언과 관련해 '악의적인 갈등 조장 프레임 씌우기는 없어져야 할 정치적 병폐이자 나쁜 정치 모략이자 잘못된 선동'이라며 국민의힘을 비난했다. 2022.05.28 mmspress@newspim.com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오영훈 후보와 송재호 도당 위원장, 위성곤 국회의원은 이날 오후 제주시 오영훈 후보 선거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특별담화문'을 발표했다.


담화문에는 이번 이재명 후보의 발언과 관련해 "단지 수도권 지역 후보의 정책 발표 단계에 불과한 김포공항 이전 발언과 관련해서 이준석 대표가 과장된 내용의 '제주관광 말살' 프레임을 씌우자 허향진 도지사 후보를 비롯한 도내 국힘 후보들은 한술 더 떠 '제주경제 파탄' 프레임으로 확산시켜 규탄대회까지 하면서 도민들을 현혹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같은 악의적인 갈등 조장 프레임 씌우기는 없어져야 할 정치적 병폐이자 나쁜 정치 모략이자 잘못된 선동"이라며 "도민들이 나서서 더 이상 발붙일 수 없도록 심판해달라"고 주문했다.


이들은 "민주당 도당과 후보들은 지역 현안 추진 및 해결 과정에서 제주의 이익과 도민의 자기결정권에 부합하는지를 최우선적인 가치 판단의 기준으로 삼을 것"이라며 "이를 통해 제주의 발전과 도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만들어내고, 도민 갈등을 풀어내면서 진정한 도민 대화합 시대를 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국민의힘 허향진 제주도지사 후보 선대위는 오영훈 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 측의 특별담화문과 관련해 김포공항 이슈에 대해서는 '동문서답'으로 일관했다며 "인천 계양을 만을 위한 김포공항 이전이 나쁜 정치"라며 비난전을 이어갔다.


그러면서 "이 후보의 발언이 한 번도 아니다. 수차례에 걸쳐 나왔다. 정책도 구체적이다"며 "정책발표가 곧 공약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김포공항 이전이 제주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매우 크다"면서 "제주도 출신 민주당 의원들이 모르고 있었다면 직무유기고, 알고 있었다면 제주도민을 속인 것"이라고 비난 수위를 높였다.


[제주=뉴스핌] 문미선 기자 = 제주시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국민의힘 부상일 후보가 28일 마리나 사거리에서 열린 '민주당 이재명의 제주경제 파탄 공약 규탄 기자회견'에 참석해 지난 27일 민주당의 이재명후보와 송영길후보가 공동으로 진행한 '서부대개발' 협약을 강력 규탄했다. 2022.05.28 mmspress@newspim.com

이날 난타전에는 제주시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부상일 후보도 가세해 "이재명 후보는 자신의 지역구 이익을 위해선 대한민국 어디든 희생당해도 좋다는 그런 인식을 보여줬다"며 "이게 민주당의 정치다"고 비난했다.


그는 "오영훈 제주도지사 후보를 비롯한 민주당 모든 후보들이 그 점을 알면서도 침묵하고 있다"며 "이번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민주당을 심판할 수 있도록 우리 모두 총궐기해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mmspress@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

증권사 리포트

시황 종목 업종 해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