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주요뉴스

"한 시대가 끝났다"…뉴욕서 완전히 사라진 공중전화 부스

아시아경제 2022.05.25 01:00 댓글 0






[아시아경제 김정완 기자] 미국 뉴욕시에 마지막으로 남아있던 공중전화 부스가 철거됐다.




AF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뉴욕시 당국은 23일 뉴욕 7번 애비뉴와 50번가 근처에 있던 공중전화 부스 철거 작업을 마쳤으며 이를 뉴욕 박물관에 전시하기로 했다.




뉴욕시는 이 공중전화 부스가 박물관에서 컴퓨터 상용화 이전 도시에서의 삶을 보여주는 자료로 쓰일 예정이라고 전했다.




다만 영화 슈퍼맨의 주인공 클라크 켄트가 사람들의 눈을 피해 맨 오브 스틸로 변신할 때 쓰던 맨해튼의 구형 공중전화 부스 4개는 관광용으로 그대로 남겨두기로 했다.




2000년 초반 핸드폰 사용이 늘면서 유선 공중전화는 여느 다른 도시와 마찬가지로 뉴욕 거리에서 서서히 모습을 감추다 2010년대 스마트폰이 보급된 후 더 빠른 속도로 사라졌다.




빌 더블라지오 전 뉴욕 시장은 지난 2014년 무료 전화, 와이파이, 전자기기 충전 등을 지원하는 '링크(Link) NYC'를 도시 곳곳에 설치해 공중전화를 대체하는 사업을 진행해 공중전화를 대체하기 시작했다.




매슈 프레이저 뉴욕시 기술혁신국 국장은 이날 "말과 마차에서 자동차로, 자동차에서 비행기로 바뀌었듯 디지털 진화는 공중전화에서 와이파이 키오스크로 진보해 급변하는 통신 수요에 부합하게 됐다"고 말했다.




마크 러빈 맨해튼 자치구청장도 트위터에 "오늘 뉴욕의 유명한(혹은 악명 높은) 공중전화에 안녕을 고한다"라며 "나는 모든 지나간 통화 기록들을 그리워하진 않겠지만, 공중전화 박스가 사라지는 것을 보며 약간의 과거 향수를 느꼈다"고 썼다.





김정완 기자 kjw10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목록

증권사 리포트

시황 종목 업종 해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