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주요뉴스

[GAM] 美증시 견인차였던 FAANG, 이제는 '지는 별'

뉴스핌 2021.12.05 06:00 댓글 0

[편집자] 이 기사는 12월 3일 오후 1시49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최근 몇 년 동안 미국 증시를 견인하며 막강한 시장 파워를 과시해 온 'FAANG(페이스북·아마존·애플·넷플릭스·구글)'의 시대가 저물고 있다는 평가가 나왔다.


아마존, 애플, 페이스북, 구글 로고 [사진=로이터 뉴스핌

투자 리서치 전문기관 모닝스타는 거래가 얼마 남지 않은 올해를 돌아보면 FAANG 주식의 존재감이 축소됐다는 점이 주식 시장에서 가장 두드러졌던 흐름이라고 평가했다.


물론 몇 개의 대형주가 시장 헤드라인을 줄곧 장식하며 전체 거래 분위기를 좌우하는 모습은 변함이 없다. 전기차 강자 테슬라(종목명:TSLA)가 대표적이다. 시가총액이 1조달러 이상으로 불어난 테슬라의 주가 등락은 주요 지수를 추종하는 인덱스 펀드들의 수익률을 여전히 들었다 놨다 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 팬데믹으로 변동성이 극대화되던 2020년 증시 수익률에서 이들 FAANG이 차지하는 비중은 정점을 찍었다. 그러나 올해 들어서는 분위기가 확실히 반전됐다는 평가다.


모닝스타는 이들 주식이 전체 증시 수익률을 좌우하는 경향이 줄어드는 것 자체가 투자자들 입장에서는 더 건전한 다이내믹일 수 있으며, 인덱스 추총 펀드 리스크도 줄고 종목 선택 기회는 더 늘어남을 의미한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5대 종목인 애플(AAPL)과 마이크로소프트(MSFT), 아마존(AMZN), 메타플랫폼(구 페이스북, FB), 테슬라는 전체 시장 수익에서 무려 37%를 차지하며 막강한 존재감을 드러냈지만 올해는 다르다.


연초 이후 지난 11월 말까지 알파벳을 제외한 이들 5개 종목의 시장 수익률 기여도는 단 8%에 그쳤다. FAANG이 상대적으로 주목 받기 전인 지난 2009년부터 2019년까지 이들의 시장 수익 기여도는 평균 3% 정도였다.


실제 FAANG 구성 종목인 메타(페이스북)와 애플, 아마존, 넷플릭스(NFLX), 구글(알파벳, GOOGL)의 수익률 기여도는 올해 들어 2.7% 정도로 작년의 24%에서 크게 축소됐다.


FAANG의 전체 시장 수익률 기어도가 작년보다 올해 줄어든 모습 [사진=모닝스타] 2021.12.03 kwonjiun@newspim.com

모닝스타 글로벌 최고투자책임자 댄 켐프는 "(FAANG의) 수익률 쏠림이 줄어드는 것은 투자자들과 시장 건전성 차원에서는 좋은 소식"이라면서 "특정 종목에 집중된 포트폴리오일수록 경제 여건이 변화했을 때 반응이 덜할 수 있고, 밸류에이션이 워낙 높아 예기치 않은 역풍이 왔을 때 낙폭은 더 크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매체는 개별 주식별로 시장 수익률에 미치는 영향력을 별도로 분석한 결과, 지난해 모닝스타 중대형 지수에서 비중이 6.12%로 가장 높은 애플은 주가가 81.84% 뛰었다. 높은 비중 덕분에 해당 지수 전체가 작년 20.9% 오르는 데 13% 정도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마이크로소프트와 아마존까지 더해지면 이 3종목은 지난해 지수 상승의 4분의 1 이상을 견인한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올해는 이들의 수익률 쏠림이 덜 두드러진 모습이 확인됐다.


지수 비중으로 상위 5개 주식이 수익률에 평균 이상의 기여를 하고는 있으나, 5.75% 비중으로 1위를 차지한 마이크로소프트는 올해 25.5% 수익률 중 9%를 견인했고, 비중 2위인 애플은 21.7%가 올라 4%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3위 주식인 아마존은 12.9%의 수익률로 전체 지수 수익률에 대한 기여도는 단 2%에 그쳤다.


러스 키넬 모닝스타 리서치 담당이사는 "경기 회복과 성장 서프라이즈, 낮은 실업률 등이 나타난 올해는 코로나로 작년에는 외면 받았던 가치주와 기타 업종에는 양호한 여건이 형성됐으나, FAANG이나 재택 관련주 등은 상대적으로 빛을 보지 못했다"면서 "다만 이러한 (우량주의) 부진이 전체적으로는 (필요했던) 조정을 만들었다"고 평가했다.


매체는 지난 10년 동안 대부분 시장 수익률에서 대형주들이 차지하는 비중이 꾸준히 늘었다고 설명했다.


지난 2017년에는 5대 종목이 전체 시장 수익률에 기여한 비중은 9%로 2016년의 6%보다 늘었고, 2019년에는 10대 종목이 연 31% 시장 수익률 중 10% 정도 기여했다고 밝혔다. 이어 2020년에는 5대 종목이 전체 수익률의 40% 가까이를 감당하며 막대한 영향력을 보였다.


키넬은 FAANG 시대가 끝났다고 단정짓긴 이른 감이 있으나, 올해 이들의 수익 기여도가 낮아진 점은 시장 흐름이 이성적으로 변화하고 있다는 신호라고 평가했다.


kwonjiu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