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주요뉴스

수면무호흡증 환자, 수면제 복용 시 뇌,심심혈관 장애 등 주의해야

이데일리 2021.10.17 00:03 댓글 0

- 수면다원검사로 안전 확인하고 단기간 섭취해야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 우리나라 만성 불면증 환자 절반 정도는 중등도 이상의 수면호흡장애가 있어, 수면제 복용 시에는 반드시 신중을 기해야 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서울수면센터 한진규 원장팀은 지난 7월부터 9월까지 불면증 환자 115명을 수면다원검사 등 정밀검사 한 결과 78%인 90명의 환자에게 중등도 이상의 수면호흡장애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문제는 수면 호흡장애가 있는 상태에서 수면제를 복용하게 되면, 호흡 부작용으로 인해 뇌혈관, 심혈관 장애 등 부작용을 초래 할 수 있다는 것이다. 따라서 전문가들은 불면증 환자에게 수면제 사용 시 반드시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한진규 원장은 “연구 결과 만성 불면증 환자 중 남성 환자의 80%, 여성 환자의 76%가 만성불면증과 함께 수면 중 호흡 장애를 동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여성 불면증 환자들의 상당수는 꿈 수면일 때 수면 호흡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관찰이 됐고, 남성 불면증 환자들은 똑바로 누울 때 심해지는 양상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수면무호흡증이 동반 된 불면증인 경우 먼저 호흡치료를 통해 감소된 산소 농도를 정상으로 회복시키고, 인지행동, 광치료 등을 사용해 불면증을 치료하면 부작용 없이 치료 할 수 있다.

양압기 치료는 자는 동안 공기를 인위적으로 공급해주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감소된 산소 농도를 정상으로 회복시켜 코골이, 수면무호흡을 방지하고 수면의 질을 높여준다.

인지행동치료는 불면증을 유발하는 높은 각성상태를 조절하기 위해 인지치료를 통해 역기능적 사고(수면과 관련한 비합리적 생각들)를 보다 적응적이고 합리적인 사고로 바꿔주고, 또한 여러 다양한 행동치료기법들을 통해 불면증 환자의 부적응 행동을 변화시키거나 대안적인 행동을 학습시켜 입면과 숙면을 하게 한다. 또 낮과 밤을 구별해야 하는 뇌내 생체시계에 문제가 생겨서 나타나는 불면증의 경우에는 광치료로 통해 수면리듬을 잡아준다.

한 원장은 “코골이를 동반한 불면증을 수면검사 없이 만성불면증으로 판단하고 약을 장기 복용 할 경우 약을 끊기 어렵고, 기억력 감퇴, 고혈압, 당뇨 등 후유증이 발생 할 수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