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주요뉴스

테슬라 6% 애플 5%…미 국채금리 안정에 뉴욕증시 2% ↑

매일경제 2021.03.02 06:49 댓글0






뉴욕증시가 미국 국채금리 상승세가 진정된 데 힘입어 동반 급등했다. 특히 서학개미들의 주도주로 꼽히는 테슬라가 6% 넘게 급등했고 애플도 5%대 큰폭의 오름세를 나타냈다.

1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603.14포인트(1.95%) 상승한 31,535.51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90.67포인트(2.38%) 오른 3901.82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96.48포인트(3.01%) 뛴 1만3588.83에 장을 마감했다. S&P500 지수는 지난해 6월 이후 가장 큰 하루 상승률을 기록했다.

시장은 미 금리 동향과 주요 경제 지표,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인사들의 발언 등을 주시했다.

지난주 급등했던 미 국채 금리가 안정적인 흐름을 보이면서 증시에 안도감을 제공했다.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이날 증시 마감 무렵 1.43% 수준에서 거래됐다. 지난주 일시적으로 1.6%도 넘는 등 급등한 이후 움직임이 다소 차분해진 상황이다.

금리 움직임이 진정되면서 이날 애플이 약 5.39% 오르고, 테슬라는 6.36% 급등하는 등 그동안 부진했던 주요 기술주도 반등했다. 이에 따라 테슬라는 3거래일 만에 주당 700달러 선을 회복했다.

업종별로는 전 업종이 오른 가운데 기술주가 3.18% 급등했다. 금융주는 3.12%, 산업주도 2.51% 올랐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16.46% 급락한 23.35를 기록했다.

[김경택 매경닷컴 기자 kissmaycry@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