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주요뉴스

[외국인·기관이 담은 바이오] 상장 이후 최저가 기록 ‘SK바이오팜’ 러브콜

이데일리 2021.02.28 22:51 댓글0

- 외국인, 국내 주식시장 매수 종목 1위
- 세노바메이트 미국 보험 등재 비율 90%
- 카리스바메이트, 상반기 임상 진입 전망

[이데일리 김유림 기자] 이번 주(2월 22~26일) 국내 증시에서 외국인과 기관투자자 순매수 상위 바이오 종목에 SK바이오팜(326030)이 이름을 올렸다. 특히 외국인은 코스피와 코스닥 모든 업종의 종목을 통틀어 SK바이오팜을 가장 많이 담으며 순매수 1위를 기록했다.

SK바이오팜 실적 주요내용.(표=SK바이오팜)
27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이번 주 외국인과 기관투자자 모두 바이오 종목 중에서 ‘SK바이오팜’을 가장 많이 담았다. 외국인 전체 순매수 상위 종목에서 1위, 기관투자자 매수 상위 12위를 기록했다.

SK바이오팜은 지난해 7월 2일 상장 첫날 공모가(4만9000원) 보다 무려 2.5배 넘게 오른 12만7000원에 마감, 3거래일 연속 상한가를 기록하며 돌풍을 일으켰다. SK바이오팜 임직원 1인당 평균 1만1820주를 우리사주로 배정받은 만큼 직원 1인당 평가이익이 16억원에 달하면서 대규모 퇴사사태도 벌어지기도 했다.

SK바이오팜은 21만7000원 최고가 종가를 찍은 이후 15만~18만원 사이에 안착했다. 하지만 지난 23일 장 마감 이후 (주)SK가 SK바이오팜 지분 일부를 시간외대량매매(블록딜) 방식으로 매각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다음 날 오전 곧바로 SK바이오팜 지분 11%에 해당하는 주식 860만주를 매각, 매각대금은 약 1조1163억원 규모라고 공시됐다. 블록딜 여파로 SK바이오팜의 주가는 연이어 하락세를 보였으며 26일 11만8000원, 상장 이후 역대 최저 종가로 장을 마감했다.

외국인과 기관투자자는 SK바이오팜을 최저가로 매수할 수 있는 기회를 놓치지 않고 집중 매수한 것으로 풀이된다. SK바이오팜이 독자 개발한 뇌전증 신약 ‘세노바메이트(엑스코프리, XCOPRI)’의 미국 내 성장세가 가파르다.

코로나19 여파에도 불구하고 2020년 5월 미국에서 출시한 세노바메이트의 보험 등재율(12월 말 기준)은 90%를 조기 달성했다. 일반적으로 신약 출시 후, 1년 이내에 보험사 등재 비율은 업계 평균 90% 수준이 점을 감안하면 빠른 속도다. 미국 뇌전증 시장은 약 33억 달러 규모로, 글로벌 시장(약 61억 달러)의 54%를 차지하고 있다.

세노바메이트는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유럽의약품청(EMA) 산하 약물사용자문위원회로부터 판매 승인 권고를 받았으며, 올해 2분기 내 유럽연합 집행위원회로부터 시판 허가를 획득할 것으로 기대된다. 유럽 파트너사인 안젤리니파마로부터 최대 4억3000만달러(약 4800억원)의 단계별 마일스톤을 수령, 유럽 판매가 본격화되면 매출에 따른 로열티도 별도로 받는다.

SK바이오팜은 지난해 매출 257억원, 영업손실 2398억원, 순손실 2477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매출은 79.26% 감소했고, 영업손실과 순손실은 각각 202.57%, 246.37% 증가했다. 큰 폭으로 감소한 실적의 가장 큰 요인으로 ‘세노바메이트’ 미국 직접 판매에 나서면서 마케팅 비용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직접 판매는 초기 비용이 많이 투입되지만 점차 실적 개선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판매·유통사에 지불해야 하는 35~45% 상당의 수수료를 지불하지 않아도 돼 수익 구조를 탄탄하게 할 수 있다.

실제로 세노바메이트가 미국 시장에 안착하면서 지난해 4분기 매출은 158억원, 영업손실 53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7822.83% 증가, 영업손실과 순손실은 각각 202.57%, 246.37% 축소됐다.

SK바이오팜은 중추신경 관련 신약 파이프라인에 대한 기대감도 높다. 유한휘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2021년 상반기 임상 3상에 진입하는 카리스바메이트는 레녹스-가스토 증후군을 치료하는 적응증으로 개발 중이다”며 “카리스바메이트는 전압 개폐 나트륨 통로 및 칼슘 채널을 저해하는 기전으로 전임상과 임상 1상에서 우수한 약효와 안전성을 검증받았다”고 분석했다.

이어 “과거 존슨앤존슨에 부분발작 뇌전증 치료제로 기술이전했지만 개발중단으로 동사에 반환된 경험이 있으며 소아기 뇌전증으로 적응증을 변경해 개발하고 있다”며 “카리스바메이트의 개발 완료 후 미국과 유럽 그리고 아시아 전 지역에 대해 직접 판매를 고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