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주요뉴스

뉴욕증시, 블루칩 기업 활약에도 '주춤'…테슬라·애플 실적 기다린다

매일경제 2021.01.27 06:57 댓글0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대형 기술주 실적 발표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 결과를 앞두고 랠리 숨 고르기에 들어갔다. 본격적으로 실적을 공개한 S&P 500 구성기업의 70% 이상이 매출과 이익에서 월가 예상을 뛰어넘는 성적표를 내놓으며 S&P 500은 장중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그러나 차익실현 매물도 거세져 장 마감 몇 분을 앞두고 3대 지수는 소폭 하락세로 돌아섰다.

26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2.96포인트(0.07%) 하락한 3만937.04에 마감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5.74포인트(0.15%) 내린 3849.62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9.93포인트(0.07%) 떨어진 1만3626.06에 거래를 마쳤다. 나스닥은 6거래일 만에 하락했다.

이날 지수는 전강 후약의 흐름을 보였다.

장 초반만 해도 개장 전 실적을 발표한 제너럴일렉트릭(GE), 존슨앤드존슨(J&J) 등이 시장 예상을 뛰어넘는 실적을 공개해 블루칩 실적 기대가 한껏 높아졌고, 지수는 고점을 높였다. 실제 뱅크오브아메리카에 따르면 이미 실적을 공개한 S&P 500 구성기업의 70% 이상이 매출과 이익에서 월가 예상을 뛰어넘는 성적표를 내놨다.

그러나 전일 S&P500과 나스닥이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는 등 계속된 상승에 레벨 부담이 있는 데다, 최근 변동성이 커져 투자자들이 차익을 실현하려는 욕구도 커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에 큰 피해를 봤던 GE는 예상보다 좋은 현금 흐름을 공개해 2.7% 상승했다. 장중 10% 이상의 급등세에서 상승폭을 대거 줄였다. J&J는 4분기 실적이 시장 예상을 웃돌아 2% 넘게 올랐다. 강한 실적에 힘입어 3M도 3.3% 상승했다.

이날 장 마감 후 마이크로소프트, 스타벅스, 텍사스 인스트루먼트 등이 실적을 발표한다.

투자자들은 이미 발표된 기업 실적을 소화한 만큼 오는 27일 실적을 공개할 애플, 테슬라, 페이스북 등 주요 기술주와 이날부터 시작된 올해 첫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로 시선을 이동했다.

코로나19 변종 우려가 깊어지는 등 팬데믹 상황은 나아지지 않고 있다. 전세계 확진자는 계속 늘고, 확산을 막기 위한 여행 제한 등 봉쇄 조치도 강해지고 있다.

모더나는 전일 영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발견된 변이 바이러스에도 백신이 일부 예상 효과를 보였지만, 남아공 바이러스에는 효과가 크게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미네소타주에서는 브라질에서 발견된 변종이 처음으로 확인됐다.

골드만삭스 자산운용의 쇼퀄 벙글라월라 멀티에셋 솔루션 대표는 "전반적인 경제 성장 추세가 여전히 강하고, 이는 긍정적인 실적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점이 시장의 우호적인 재료로 작용하고 있다"며 "특히 올해 하반기에는 억눌렸던 수요가 이끄는 더 강한 성장세가 있을 것이라는 기대가 있다"고 말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1.51% 상승한 23.54를 기록했다.

[김규리 매경닷컴 기자 wizkim61@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