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주요뉴스

美 앵커 래리킹 사망, 코로나19로 입원 치료 중 향년 87세로 별세

매일경제 2021.01.24 00:32 댓글0



래리킹 사망 사진=ⓒAFPBBNews=News1



미국의 유명 앵커 래리킹이 사망했다.



22일(현지시간) AP통신 등 현지매체에 따르면 래리킹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로스앤젤레스에 위치한 세다르 시나이 의료센터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던 중 숨을 거뒀다. 향년 87세.



그는 1985년부터 지난 2010년까지 CNN 대담프로그램 ‘래리킹 라이브’를 25년 동안 진행했다. 이를 통해 유명인들과 일반인들을 인터뷰했다.



고인의 진행은 공격적이지 않고 공감할 수 있다는 평을 받아 왔다.



래리킹은 여러 질병을 앓으며 고생했다. 1987년에는 심장마비로 수술을, 2017년에는 폐암으로 수술을 받았고, 제2형 당뇨병도 앓았다.



그런 가운데 그는 의료보험이 없는 사람들도 수술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해주고자 ‘래리킹 심장재단’을 세우며 선한 영향력을 펼쳤다.



또한 래리킹은 7명의 여성과 8번 결혼해 5명의 자녀를 가졌다. 그 중 아들 앤디 킹은 심장마비로, 딸 차이아 킹은 폐암으로 숨을 거뒀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이남경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