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주요뉴스

[뉴욕전망] 고용보고서와 파월·므누신 증언 주목...경기민감주 랠리 계속될까

뉴스핌 2020.11.28 10:41 댓글0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다음 주(11월30일~12월4일) 미국 뉴욕 증시는 고용보고서 등 경제 지표와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과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의 의회 증언을 주시할 전망이다.


이번 달 거래가 오는 30일 하루 남은 가운데 미국 주요 주가지수는 이달 들어 11~13% 올랐다. 27일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가 2만9911.03에 마감해 13% 오름세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와 나스닥종합지수는 각각 3638.35, 1만2205.85을 기록해 모두 11% 상승했다.


주식시장이 30일에도 강세 분위기를 유지하면 다우지수는 1987년 1월 이후 최대 월간 상승폭을, S&P500은 올해 4월 이후 최고의 한 달을 기록하게 된다. S&P500은 지수 탄생 1957년 이후 세 번째로 가장 좋은 한 달이라는 기록도 갖게 된다.


뉴욕증권거래소의 트레이더들 [사진=로이터 뉴스핌]

전문가들은 다음 주 1일과 4일에 각각 발표되는 11월 미국 공급관리협회(ISM)의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와 노동부의 고용보고서를 주시하고 있다. 이 가운데 11월 고용보고서를 가장 주목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fA)의 이코노미스트들은 11월 비농업 부문 신규 일자리 수가 15만개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고 미국 CNBC방송이 보도했다. 지난 10월 63만8000개에서 큰 폭의 감소가 예상된 셈이다.


제프리스의 톰 시먼스 이코노미스트는 미국 인구조사국 인력 축소가 11월 고용 지표에 영향을 줄 것이라며, 신규 일자리 수를 34만개로 전망했다. 그는 "금요일에 나올 보고서가 특별하게 강력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


3일에 나오는 주간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도 전문가들의 주시 대상이다. 아메리베트 시큐리티스의 그레고리 파라넬로 미국 금리 부문 책임자는 "연준의 말이나 의사록을 읽어보면 이들은 이 지점(고용 부문)에서 (생각을) 전환했다"며 "관련 데이터는 중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증가에 대한 연준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고용 데이터가 분명히 악화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파라넬로 책임자는 고용 여건이 계속 악화하면 미국 국채 금리 상승세는 제한될 것으로 전망했다.


파월 연준 의장과 므누신 재무장관의 1일 상원 은행위원회 청문회도 주목 대상으로 거론됐다. CNBC는 파월 의장과 므누신 장관이 코로나19 대응 경제 부양과 관련한 긴급 조치들에 대해 의원들과 논의한다고 전했다.


이 밖에 지난 26일 추수감사절 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급증 여부도 주목할 사안으로 거론됐다. 앞서 보건 전문가들은 추수감사절 휴일에 따른 신규 확진자 급증세가 다음 주부터 시작될 수 있다고 우려한 바 있다.


한편, CNBC는 11월은 경제 회복 기대감에 따라 대형 기술주를 비롯한 코로나19 수혜주에 들어간 투자금이 경기민감주로 몰린 달이었다고 평가하고, 일부 전문가는 12월 이런 흐름이 반전될 것으로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지난 한 달 동안 코로나19 백신 기대감에 따라 경기민감주로 분류되는 공업과 금융 업종의 주가는 약 15%, 17% 이상 올랐다.


프루덴셜파이낸셜의 퀸스 크로스비 수석 마켓 전략가는 "대형 기술주 사망이 반복적으로 보도됐는데, 사실은 시장은 이들을 버리지 않았다"며 "우려가 있을 때마다 대형 기술주로 투자금이 옮겨가는 것을 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경기민감주나 가치주에 자금이 들어갔지만) 나스닥에서 주요한 매도세를 보지 못했다"고 했다.


뉴욕증권거래소의 트레이더 [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