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주요뉴스

3차 대유행에 진단키트·재택근무株 `훨훨`

매일경제 2020.11.26 17:33 댓글0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8개월 만에 500명을 넘어서는 등 팬데믹 공포가 되살아나면서 26일 주식시장에서는 진단키트 관련주가 일제히 급등했다.

관공서와 기업의 재택근무 수요가 늘 것이라는 전망이 겹치면서 원격 프로그램을 공급하는 업체들 주가도 동반 상승했다.

이날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진단키트 대장주인 씨젠은 전일 대비 2.0% 상승한 18만12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또 다른 진단키트 관련주인 랩지노믹스(4.6%) 바이오니아(3.7%) 수젠텍(2.8%) 등도 상승세를 기록했다. 올해 들어 씨젠 주가는 약 491%나 상승했다.

이날 주가 상승은 코로나19 확진자가 크게 늘어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되지만, 진단키트 관련주 실적이 3분기에 이어 4분기까지 탄탄할 것으로 예상된다는 점도 한몫한 것으로 보인다.

올해 3분기 들어 진단키트 수출량이 급증했고 이에 힘입어 주요 진단키트 업체들 실적 역시 크게 증가한 바 있다. 이날 관세청 등에 따르면 지난 2분기 주춤했던 진단키트(독감·메르스 등 포함) 수출은 3분기 들어 다시 늘면서 지난 9월 정점을 찍었다. 일례로 지난 9월 수출증가율은 전년 대비 3394%가량 늘며 올해 들어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앞서 씨젠은 3분기 매출 3269억원으로 분기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연매출 1조원 달성도 넘볼 수 있게 됐다. 또 다른 진단키트 업체 진매트릭스 역시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흑자 전환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일례로 3분기 말까지 씨젠의 누적 수출액은 약 6454억원으로 회사 전체 매출의 95%가량을 차지한다. 씨젠은 지난 9월 계절성 독감과 코로나19를 동시에 진단 가능한 진단키트를 개발해 수출용으로 허가받은 상태다.

증권가에서는 내년 중 코로나19 백신·치료제가 보급되더라도 진단키트에 대한 수요는 이어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달미 SK증권 연구원은 "주요 유럽 수출 지역이 스페인, 이탈리아, 프랑스, 독일, 영국"이라며 "이들 국가에서 확진자 수가 계속 증가하고 있어 내년에도 실적 성장세는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 격상이 필요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해지면서 원격근무 관련주도 상승세를 보였다. 재택근무와 이원화 근무 등을 시행하는 기업이 늘면서 영상회의 수요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대표적 재택근무 관련주인 알서포트는 이날 주식시장에서 8.5% 상승했다. 알서포트 주요 영상회의 프로그램이 매출 성장을 이끌었다. 실적도 주가 상승을 견인했다. 알서포트는 지난 3분기 매출액 101억원, 영업이익 3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47%, 240% 증가했다고 밝힌 바 있다. 알서포트는 클라우드 웹 영상회의(리모트미팅) 서비스를 비롯해 PC 원격제어 솔루션(리모트뷰) 등을 공급하고 있다. 리모트뷰는 3분기 119% 매출이 늘었고, 리모트콜 역시 18% 증가했다. 오강호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내년 국내 매출 확대가 리모트뷰 매출 성장을 견인할 전망"이라며 "국내 바우처 사업을 통해 시장 경쟁력을 확보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날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지원 사업에 4개월여 만에 10만곳 이상의 업체가 신청했을 정도로 여전히 수요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또 다른 재택근무 관련주 링네트와 이씨에스 역시 이날 주가가 수직 상승했다. 이씨에스는 향후 기대감을 등에 업고 상승세를 보이면서 이날 상한가를 기록했다. 이날 링네트 주가는 전일 대비 24.6% 상승했다. 이씨에스는 영상회의 소프트웨어 등 원격근무와 관련된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서비스하는 회사다.

[김정범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