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주요뉴스

폭우로 광주천 범람 위기…광주 침수 피해 잇따라

뉴스핌 2020.08.07 16:50 댓글0

[광주=뉴스핌] 전경훈 기자 = 몇시간째 폭우가 쏟아지고 있는 광주 하천이 범람 위기에 처했다.

7일 광주시에 따르면 양동 태평교(KDB 빌딩 앞) 광주천의 수위가 높아져 범람이 우려된다.

폭우로 광주천의 수위가 상승하면서 7일 오후 광주 서구 양동시장 앞 태평교 밑으로 흐르는 강물이 범람하고 있다.[사진=독자 제공] 2020.08.07 kh10890@newspim.com

양동시장, 복개상가 인근에는 하천물이 불과 몇m 인근까지 범람했다.

이에 서구는 통행자 등을 대피하도록 하고 차량 등은 우회 운행하도록 했다.

이날 시간당 60mm가 넘게 내린 폭우로 인해 북구 중흥동 저지대 도로와 남구 백운교차로 인근 도로, 서구 쌍촌동 운천저수지, 광산구 하남대로, 금호지구 서구문화센터 앞 등 시내 주요 도로가 물에 잠기는 등 최소 50여 건의 침수 피해가 발생했다.

kh1089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