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주요뉴스

[뉴욕증시]나스닥 또 사상 최고치…일제히 상승 마감

뉴스핌 2020.08.05 06:20 댓글0

[샌프란시스코=뉴스핌]김나래 특파원=뉴욕증시는 미국 기업들의 예상치 상회하는 실적과 경기 부양책 기대감으로 일제히 상승마감했다.

4일(현지시간)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164.07포인트(0.62%) 상승한 2만6828.47,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11.90포인트(0.36%) 오른 3306.51에 각각 장을 마감했다.

뉴욕증권거래소의 트레이더 [사진=로이터 뉴스핌]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이날 38.37포인트(0.35%) 오른 1만941.17에 거래를 마쳤다. 이틀 연속 역대 최고치 기록을 경신하며 1만1000선에 육박했다.

이날, 마이크로소프트(MS)는 중국 동영상 공유 소셜미디어 앱 틱톡을 인수하게 될 경우 거래 수익의 일부를 '중개 수수료'로 지불하라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발언이 나오면서 1.5% 하락했다.  MS는 인수협상 소식에 전날 5% 넘게 뛰었다. 반면, 넷플릭스가 2.21%, 아마존이 0.87% 상승했다.

또 AMD는 목표가 상향이 이어지면서 9% 넘게 뛰어올랐다.

이날 랄프로렌과 디즈니의 2분기 실적이 예상치를 밑돌았지만 주가 하락은 제한적있었다.  다만, 미국 기업들의 실적 발표에 대해 긍적적인 평가가 나오고 있어 투자자들을 안도하게 만들었다. 금융정보업체 레피티니브에 따르면 지금까지 분기별 실적을 발표한 S&P500 기업 352개 가운데 83%가 전문가 예상치를 상회했다.

미국의 코로나 확산세가 잠잠해진 것도 긍정적인 기대감을 키웠다. 존스홉킨스대학의 집계에 따르면 미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전일까지 이틀 동안 하루 5만명 선을 밑돌았다. 뉴욕 증시 전문가들은 미국의 코로나19가 완화될 수 있다는 기대를 조심스럽게 드러내고 있다. 다만, 잠잠하던 미국 중서부가 다시 확산세를 보이고 있어 여전히 우려가 있는 상황이다.

또 추가 부양책에 대한 기대감이 여전하지만, 줄다리기가 이어지고 있다. 미 상원에선 추가 부양안을 둘러싸고 공화당과 민주당의 합의가 여전히 난항을 겪고 있다. 양측은 1200달러의 추가 재난지원금에는 합의했지만 추가 실업수당을 놓고서는 의견이 엇갈린다.

ticktock0326@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