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주요뉴스

정유4사, 脫내연기관차 "예상보다 빠르다"…사업 다각화 '사활'

뉴스핌 2020.07.14 06:49 댓글0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국내 전기차 보급이 올해 처음 10만대를 돌파하고 수소전기차도 7000대를 넘어서는 등 친환경차의 성장세가 가파르다.

SK이노베이션, GS칼텍스, 현대오일뱅크, 에쓰오일 등 정유업계는 탈(脫) 내연기관차 시대에 대비해 사업 다각화에 나서고 있지만 전기·수소차의 예상보다 빠른 추격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14일 국토부와 관련 업계에 따르면 6월 기준 국내 등록된 전기차는 총 11만1307대로 올해 들어 처음으로 10만대를 넘어섰다. 지난 2016년 1만대를 넘어선 이후 10만대까지 불과 4년 밖에 걸리지 않았다. 수소차도 7682대로 올해 안에 1만대를 채울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효성중공업이 건립한 국회수소충전소 [사진=효성] 2020.07.03 yunyun@newspim.com

정부의 강력한 지원을 등에 업고 전기·수소차의 보급 속도는 앞으로 더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2030년 전기차 300만대, 수소전기차 85만대를 목표로 정책 추진하고 있다. 서울시는 지난주 발표한 그린뉴딜 정책을 통해 오는 2035년부터 내연기관 차량의 신규 등록을 금지하고 2050년에는 서울 시내 운행을 제한하도록 법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당장 내년부터 시내버스 신규 규입, 교체 차량 수소전기차 도입을 의무화하고 택시, 관용차도 순차적으로 바꿔 나가겠다고 했다.

서울시의 발표에 업계는 적잖이 당황한 분위기다. 업계 관계자는 "2035년부터 내연기관차 등록이 금지되는게 가능할까"라면서도 "서울시에 정책을 추진하면 다른 시도로 확장될텐데"라고 우려했다. 박원순 시장의 부고로 서울 시정에 공백이 발생해 이번 정책의 추진 동력이 다소 약화될 것이라는 일부 시각도 있다. 하지만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과 방향이 같기 때문에 없던 일이 되진 않을 것이라는 시각이 우세하다.

잔사유 고도화시설 (Residue Upgrading Complex, RUC) [사진=에쓰오일]

업계에서는 정유부문의 성장성과 수익성 약화 문제로 사업 다각화를 추진해 왔다. 석유화학 원료 생산과 배터리 사업 등이 다각화의 핵심이다. 

업계 관계자는 "10년에 걸쳐 석유화학으로 중심축을 옮기고 있다"면서 "직접 원유에서 나프타 등 석유화학의 원료를 생산, 판매해왔기 때문에 정유업계가 원가 경쟁력이 높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장치산업은 끊임없이 대규모 투자를 통한 사업확장을 이뤄야만 도태되지 않고 생존할 수 있다"면서 "석유화학은 산업 발달에 따라 쓰임이 계속 늘 것"이라고 말했다.

GS칼텍스는 2조7000억을 투자해 올레핀 생산시설(MFC)을, 현대오일뱅크도 2조7000억원을 투입해 에틸렌프로필렌폴리머 등을 생산하는 HPC프로젝트를 진행중이다. 에쓰오일은 최근 코로나19 영향으로 실적이 좋지 않아 2차 석유화학 프로젝트 추진 일정을 정하진 못했지만 2018년까지 5조원을 투자해 에틸렌 등을 생산하는 1차 석유화학 프로젝트를 추진했다.

SK이노베이션은 배터리 사업을 미래 먹거리가 될 것이라고 판단하고 세계 3위를 목표로 과감한 투자를 진행중이다.

글로벌 정유사들은 신재생에너지로 직진하는 분위기다. 업계 관계자는 "글로벌 정유사들은 석유 뿐만 아니라 화학까지 매각하고 신재생에너지로 사업중심을 전환하는 추세"라고 말했다. 영국 정유사 브리티시페트롤리엄(BP)은 최근 자사의 석유화학 사업을 영국 이네오스(INEOS)에 매각했다.

 

yunyu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