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주요뉴스

정부, K바이오 육성에 10년간 2.8조원 투입한다

뉴스핌 2020.07.03 10:08 댓글0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정부가 바이오헬스 산업 육성을 위해 제약·바이오·재생 분야에 10년간 2조8000억 원을 투입한다.

보건복지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부처는 국가신약개발사업, 범부처 재생의료 기술개발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했다고 3일 밝혔다.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전경 [사진=보건복지부]

이번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한 두 사업은 작년 5월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한 '바이오헬스산업 혁신전략'에 따른 것이다.

국가신약개발사업은 기초연구부터 비임상, 임상, 제조생산까지 신약개발에 필요한 과정을 전주기에 걸쳐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번 예타 통과로 2021년부터 10년간 총 2조1758억 원 규모(국비 1조4747억 원)을 투입한다.

이번 사업의 목표는 앞으로 10년간 연 매출 1조원 이상의 블록버스터급 국산 신약을 개발하는 것이다. 3개 부처가 단일 사업단 관리체계를 구축해 대학연구소 및 유망 기업에 맞춤형으로 통합 상담·지원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범부처 재생의료 기술개발사업은 손상된 인체 세포와 조직을 대체하거나 정상 기능으로 회복시키는 혁신적인 의료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추진된다. 세포치료, 유전자치료, 조직공학치료 등이 이에 속한다.

정부는 핵심 기초원천기술부터 치료제치료기술 임상단계까지 전주기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정부는 2021년부터 10년간 총 5955억원(국비 5423억 원)을 들일 예정이다.

이 사업을 통해 줄기세포치료제의 기술경쟁력은 지속 강화하면서 유전자치료제, 조직공학제재 등 미래 성장 가능성이 높은 핵심기술에도 전략적 투자를 강화할 방침이다.

정부는 '첨단재생의료·첨단바이오의약품'을 특화 지원할 계획이다. 향후 10년간 재생의료 활성화를 위한 마중물 역할을 수행한다는 취지에서다. 기술개발에 필요한 원료 생산, 원부자재 공급, 신규 시장 창출, 전문인력 양성 등 관련 산업 발전에도 긍정적 효과를 이끌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임인택 보건복지부 임인택 보건산업정책국장은 "바이오헬스 산업 발전을 통해 혁신신약을 개발하여 희귀난치 질환을 극복하고, 제약·의료기기 기술 국산화로 건강 주권을 지키면서 국민 생명·건강보장 강화, 경제성장과 일자리 창출을 통한 '사람 중심 혁신성장'을 견인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allzero@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