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주요뉴스

[특징주] 유가 상승 기대감에 정유주 강세

이데일리 2020.06.03 09:27 댓글0

[이데일리 김윤지 기자] 국제 유가 상승 기대감에 정유주가 장 초반 강세를 보여주고 있다.23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25분 기준 S-Oil은 전거래일 보다 1600원(2.17%) 오른 7만5500원에 거래 중이다. SK이노베이션(096770)은 1.16%, GS(078930)는 2.29%, 흥구석유(024060)는 1.93% 오르고 있다.

전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7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3.9%(1.37달러) 상승한 36.81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산유국들의 감산 합의가 연장될 수 있다는 기대감이 호재로 작용했다고 미국 CNBC 방송은 분석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비회원 산유국의 협의체인 OPEC+는 5~6월 두 달 일정의 감산 합의를 9월까지 연장하기로 의견접근을 본 것으로 전해졌다.

하인환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얼마 전까지 유가는 ‘어디까지 하락할까’가 관심의 핵심이었다면, 지금은 어디까지 ‘상승할까’가 핵심”이라면서 “추가 상승은 가능하지만 예전 수준인 50~60달러대보다는 낮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수요 측면만 본다면 코로나19가 종식되면 이전 가격 레벨을 회복해야 하지만 공급 측면의 변화를 고려해야 한다는 것이 하 연구원의 주장이다. 하 연구원은 “셰일 오일 생산으로 미국이 원유 시장의 핵심 공급자로 등극한 점을 고려해야 한다”면서 “1800년대 미국의 원유 생산, 1920~1950년대 텍사스·사우디 유전 발견 등 과거 대규모 공급 증가는 유가의 가격 하락 초래했다”고 설명했다. 앞선 사례에서 공급 증가 후 이전 가격을 회복하는 데에는 수십 년이 걸렸다.

메리츠증권은 1930년대 대공황의 사례를 봐도 경기 충격 후 국제 유가의 기본적인 방향성은 우상향이나 급락 이전 레벨을 회복하는 데 3년이 걸렸다고 분석했다. 하 연구원은 “코로나19에 따른 충격은 경제지표, 자산가격 하락 속도 등 여러 측면에서 대공황과 비교되고 있는데 유가 또한 마찬가지”라고 짚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