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주요뉴스

[극복!코로나] G20 재무장관 "2주일 내 코로나19 행동계획 마련..최빈국·신흥국 지원"

뉴스핌 2020.04.01 01:49 댓글0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재들은 코로나19(COVID-19) 최빈국들에 대한 채무 취약성과 신흥국들의 금융 지원 등을 골자로 한 행동계획을 오는 4월 15일까지 마련하기로 했다. 

G20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재들은 31일(현지시간)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화상회의를 개최한 뒤 발표한 공동성명을 통해 다음 회의가 열리는 4월 15일까지 행동계획을 구체화하도록 워킹그룹(실무그룹)에 임무를 부여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행동 계획은 저소득국가의 채무 취약성 위험을 다루고, 신흥국에 금융지원 내용 등이 포함될 것이라고 성명은 밝혔다. 

G20은 이밖에 신흥국의 유동성 부족을 완화하기 위한 조치를 탐색하고 자원을 배치하는 데 있어서 국제통화기금(IMF)과 세계은행(WB)의 역할을 논의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성명은 또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대응으로 각국이 취한 규제와 감독 조치들을 조율하기 위해 2008년 금융위기를 계기로 설치된 금융안정위원회(FSB)와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2019년 6월 일본 후쿠오카 힐튼 씨 호크 호텔에서 열린 'G20 재무장관회의'에서 각국 대표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kckim10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