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뉴스

김정민·김장훈, 악플러들 공개 초청…“숨지 말고 만나자”

이데일리 2019.12.15 01:01 댓글0

- SBS 스페셜, 연예인·악플러 만남 추진
- ‘심야의 초대장, 당신은 악플러입니까?’ 편 방송

‘SBS스페셜’이 15일 심야의 초대장 당신은 악플러입니까? 편을 방송한다 (사진=‘SBS스페셜’)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미니홈피 세대를 지나 포털기사, 익명게시판, 그리고 개인 SNS까지 악플러들의 놀이판이 넓어졌다. 그만큼 이제 악플도 1차원적인 욕설을 넘어, 상대에게 치욕감을 느낄만한 지능적인 댓글로 진화하고 있다. 15일 방송되는 ‘SBS스페셜’은 익명의 가면을 쓴 채 키보드 뒤에 숨어있는 악플러, 그들은 과연 누구인지 알아본다.악플러들은 과연 당사자와 대면한 자리에서도 악성댓글의 내용을 말로 내뱉을 수 있을지 연예인과 악플러가 직접 마주하는 자리에서 그들은 과연 어떤 고백을 할지 ‘SBS스페셜’은 악플러들에게 초대장을 보냈다.

어느덧 데뷔 22년 차, 베테랑 가수이자 배우인 심은진 씨는 3년 전부터 개인 SNS에 악성댓글을 도배하는 악플러 때문에 고통받고 있다. 한 사람에게 받아온 악플만 무려 1000개다. 거듭된 고소로 중간에 벌금형을 받았지만, 그 후에도 계속 행동을 이어간 악플러는 구속까지 돼서 형을 살고 나왔음에도 악플을 멈추지 않았다. 결국 최근에 또 한 번 징역형을 선고받고 현재 수감 중이다.

악성댓글 고소 후 악플러 A씨와 만난 심은진은 “(A씨가) 저를 보자마자 ‘언니, 안녕’ 이러더니 반갑다면서 손을 흔들면서 인사했다”며 “회사 동료라고 해도 전혀 의심하지 않을 것 같은 평범한 사람이었다”라고 말했다.

A씨가 3년 동안 공들여 악플을 쓰면서까지 이루고자 한 것은 무엇이었을지 제작진은 수소문 끝에 수감 중인 A씨의 어머니를 만나 그녀의 숨겨진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이어진 추적 끝에 밝혀진 또 다른 가수를 괴롭혔던 악플러의 정체도 충격적이었다. 그는 명문대 출신 사시준비생이었던 것. 제작진은 이 외에 다양한 악플러와 접촉을 시도했고 본인이 쓴 댓글을 기억조차 못 하는 이들이 대부분이었다. 정체를 감춘 악플러들, 이들은 과연 누구인지 알아본다.

한 악플러는 “제가 죽을 줄 알고 그랬겠느냐? 개그로 적은 건데 별 의도 없다”고 말했다.

악플을 봤던 경험에 대해 이야기하는 심은진(위)과 슬리피 (사진=‘SBS스페셜’)
거짓된 댓글을 볼 때마다 해명하고 싶은 것들이 많아 악플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편이라는 래퍼 슬리피. 익명게시판 댓글에 이름을 밝히고 해명하는, 일명 ‘본인 등판’을 하면 욕이 사라진다. 이렇게 악플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그도, 악성댓글에 면역력이 있는 건 아니다. 본인 스스로 개최한 ‘슬리피 디스 랩 대회’. 의도한 상황이었지만 막상 욕을 들으려니 꽤 고역이었다고 한다.

악플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또 다른 래퍼 ‘콕스빌리’는 몇 년간 자신을 괴롭히는 악플로 힘든 시간을 보냈었지만, 지금은 악플러를 대면하는 용기를 갖게 됐다. 이제는 본인의 악플러에게 “숨지 말고 나와서 얘기하자”고 연락해 그들과 직접 대면하는 방식으로 대응하고 있다. 그의 악플러는 이번에도 어김없이 약속자리에 나타났다. 그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악플러들의 속내를 들여다볼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지 이들은 당시 어떤 의도로 거침없는 비난의 화살을 쐈던 것인지 알아본다.

김정민(왼쪽)과 김장훈이 악플러들과 만남을 가졌다. (사진=‘SBS스페셜’)
최근 악플로 힘든 시간을 보냈던 배우 김정민 그리고 29년 가수 생활동안 각종 산전수전을 겪은 가수 김장훈은 ‘악플러의 밤’ 호스트로 전격 출동했다. “뒤에 숨지 말고 직접 얼굴 보고 말해보자” 며 악플러들을 공개 초청한 것이다. 기다림 끝에, 세 명의 악플러가 모습을 드러냈다.

악플러들은 토론을 하며 “악플 달았던 심리? 심심해서 그랬다. 세상이 너무 평화롭기 때문”, “도덕적 결함이 있는 사람이 악플이 더 달린다고 생각한다. 자업자득 아닌가?”, “악플 받기 싫으면 연예인을 하지 말았어야지. 무플보다 악플이 낫다고 생각한다” 라는 등의 의견을 냈다.

심심해서 악플을 쓴다는 악플러, 5000개의 댓글을 써봤다는 악플러, 그리고 한 번 악플을 썼다가 신고 당했다는 악플러까지 여러 경험과 생각을 가진 이들과 격정적인 대화가 이어졌다. 악플러와의 만남에서 김정민은 ‘선플 달기’를 권유하며, 피해자에게 무엇보다 힘이 되는 것은 선플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장훈은 포털 댓글 시스템을 문제점으로 언급하며 이를 개선시킬 것을 대안으로 제시했는데 악플러들은 이들의 의견에 어떤 반응을 보일지 방송된다.

다양한 질문으로부터 시작된 ‘악플러와의 만남’에서 이들은 얼굴을 마주 보고 나누는 대화를 통해 서로에게 내면의 이야기를 털어놓을 수 있을지 15일 오후 11시5분, SBS스페셜 ‘심야의 초대장-당신은 악플러입니까?’에서 악플의 실마리를 풀어본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