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뉴스

[Bio톡스] 바이오주, 호재에도 요지부동…“기대감 상승 시대 저물다”

뉴스핌 2019.08.23 15:55 댓글0

[서울=뉴스핌] 김유림 기자 = 바이오 섹터가 웬만한 호재에도 꿈쩍하지 않고 있다. 인보사 판매허가 취소, 신라젠 임상 중단 등 악재 여파로 투자심리에 큰 변화가 일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신약 개발 능력에 대한 근본적인 의문이 해소되지 않는 한 기대감으로 상승해온 기존의 주가 패턴은 앞으로 보기 힘들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2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최근 신약 연구개발(R&D) 및 해외 시장 확대 등 여러 이벤트 발표에도 불구하고 제약·바이오 개별 기업의 주가는 움직이지 않았다. 오히려 호재와 상관없이 약세로 장을 마감하는 경우도 다반사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난 22일 셀트리온헬스케어는 글로벌 제약시장 3위 일본에서 바이오시밀러 ‘허쥬마(성분명 트라스투주맙)’의 유방암 3주요법 허가를 추가 취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허쥬마 1주요법에 대한 판매 허가를 받은 데 이어 이번에 3주요법에 대한 허가를 추가로 받은 것이다.

하지만 당일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주가는 전날 대비 1.65%(700원) 하락한 4만16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셀트리온 역시 2.56%(4000원) 내린 15만2500원에 마감했다.

또 21일 에이치엘비는 미국 자회사 LSKB가 유럽종양학회(ESMO)에 위암 3차 치료 신약물질 ‘리보세라닙’의 글로벌 임상 3상 결과를 제출했다고 자료를 배포했지만, 주가는 0.30% 하락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는 19일 솔라리스 바이오시밀러 SB12(성분명 에쿨리주맙)의 임상 3상 계획을 구체화하고, 글로벌 임상시험 정보 사이트를 통해 공개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날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전날보다 1.39%(4000원) 내린 28만3500원을 기록했다.

증권사 바이오 담당 연구원은 “지난해 발생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바이오 테마감리 등은 제약 본업과 무관한 잡음이었다”며 “그러나 올해 악재는 이전에 발생한 논란과 차원이 다른 문제다. 투자전략에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 것이며, 옥석 가리기가 시작됐다고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신라젠은 이달 초 ‘펙사벡’의 글로벌 임상 3상 중단을 발표하면서, 급락했으며 회복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코스닥 시가총액 순위 2위에서 19위로 추락했고, 5조원을 넘나들던 시가총액은 1조원대에 머물러있다.

또 ‘인보사’ 품목허가 취소를 맞은 코오롱생명과학은 올해 초보다 시가총액이 70% 이상 증발했다. 시총 순위 33위에서 184위로 떨어졌다. 현재 거래정지 상태인 코오롱티슈진은 시총 상위권 8위에서 68위까지 하락, 시가총액도 올해 초 5분의 1 수준인 약 4900억원으로 쪼그라들었다.

반면 지난해 하반기 분식회계 논란으로 19거래일 동안 주권매매거래가 정지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거래 재개 첫날 18%가량 상승세로 장을 마쳤다. 또 아직도 분식회계 이슈가 마무리되지 않았지만, 코스피 시가총액 11위권을 차지하고 있으며 매수 리포트가 쏟아져 나오고 있다.

이에 증권가는 당분간 바이오 섹터 투자 시 보수적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자산운용사 임원은 “바이오 섹터 투자는 전문가들도 정말 어렵다고 생각하는 분야다. 바이오기업 대부분 매출이 없고 적자가 계속되기 때문에 파이프라인이 실패하면 극단적으로 회사가 사라질 수도 있다. 그런 위험을 안고 투자한다는 것을 인지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그동안 객관적 평가 없이 신약 개발에 대한 기대감으로 주가가 곡선 형태로 상승하는 형태였지만, 이젠 기대감만으로 바이오 투자를 하는 시대는 끝났다”며 “주가 움직임이 없다가 라이센스아웃 또는 임상 성공과 같은 확실한 이벤트가 나온 후 상승하게 되는 형태로 바뀌어 가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urim@newspim.com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