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뉴스

美 정부 "GSOMIA 종료 '이해' 靑 주장 사실 아냐…실망·우려"(종합)

아시아경제 2019.08.23 06:33 댓글0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김봉수 특파원] 미국 정부가 한국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종료 결정을 이해하고 있다는 청와대의 설명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비공식적으로 반박해 주목된다.


22일(현지시간) 연합뉴스에 따르면 미국 정부 소식통은 "미국 정부는 GSOMIA 종료 결정에 불만족하고 있다"면서 "특히 한국 정부가 '미국이 이해하고있다'고 말한 것이 불만족스럽다.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앞셔 청와대는 GSOMIA 종료 방침을 발표하면서 "우리의 외교적 노력에 일본의 반응이 없다면 종료가 불가피하다고 미국 측에 역설했고, 미국은 우리의 결정을 이해하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보도됐었다.


미국 정부는 이와 함께 GSOMIA 종료 방침에 공식적으로 실망과 우려를 잇따라 표시하고 나섰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은 이날 캐나다를 방문해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외교부 장관과 회담을 한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한국 정부의 결정에 실망스럽다는 뜻을 내비쳤다. 그는 "오늘 아침 한국의 외교 장관과 전화 통화를 가졌다"면서 "한국이 정보공유 합의에 대해 내린 결정을 보게 돼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미 국방부는 한 발 더 나아가 '강한 우려와 실망감'을 표시했다. 데이브 이스트번 미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내 "문재인 정부가 일본과의 지소미아 갱신을 하지 않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스트번 대변인은 "우리는 한일 관계의 다른 분야에서 마찰에도 불구하고 상호 방위와 안보 연대의 완전한 상태가 지속해야 한다고 강력하게 믿는다"면서 "우리는 가능한 분야에서 일본, 한국과 함께 양자 및 3자 방위와 안보 협력을 계속 추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스트번 대변인은 이날 오전엔 강도가 약한 성명을 내 "한일 양국이 이견 해소를 위해 함께 협력하길 권장한다. 양국이 신속하게 이를 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는 정도의 의견을 표시했다가 오후 추가 성명을 내 한국 정부의 결정에 대한 우려와 부정적인 입장 표시를 강화했다.


미국 정부는 그동안 한일 갈등과 별개로 GSOMIA는 북한의 도발 및 중국에 대한 한ㆍ미ㆍ일 합동 대응을 위해 지속시켜야 한다는 입장이었다.







뉴욕=김봉수 특파원 bs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