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뉴스

주요 백화점, 일제히 추석 선물세트 예약판매 돌입

파이낸셜뉴스 2019.07.21 06:00 댓글0

서울 소공동 롯데백화점 본점에서 직원들이 추석 선물세트를 소개하고 있다.
주요 백화점들이 일제히 추석 선물세트 사전 예약판매에 돌입했다. 최근에는 예약판매로 명절선물을 구매하는 고객들이 늘면서 백화점에서는 예약판매 물량을 예년보다 늘렸다.

롯데백화점은 22일부터 8월 18일까지 28일간 롯데백화점 전 점에서 2019년 추석 선물세트 사전 예약 판매를 진행한다. 이번에 진행되는 사전 예약 판매 품목은 축산, 과일, 수산 등 신선식품 40여종과 건강식품 40여종, 주류 15여종, 가공식품 60종 등 약 150품목을 판매한다.

선물세트 사전예약 판매의 경우, 정상가격 대비 최소 15%에서 최대 80% 가량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는 특징 때문에 사전예약 기간을 이용해 명절 선물을 구매하는 고객들이 늘어나고 있다. 실제 롯데백화점의 지난 해 추석 선물세트 사전 예약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7.7% 가량 증가했다.

롯데백화점은 명절 대표 상품인 신선식품 선물세트를 최대 20% 할인 판매해 대표적으로 ‘한우정육 특선 1호’를 31만8800원에, ‘호주산 청정우 1호 세트’를 16만8000원에, ‘영광법성포 굴비세트 8호’를 12만원에, ‘프레가 사과/배/사과 배 혼합세트’를 정상가 대비 20% 할인된 가격에 선보인다.

더불어, 명절에 선물용으로 안성맞춤인 건강식품들도 최대 절반 수준에 판매해 ‘밀크씨슬 옥타플러스(60정*2입)’를 4만1000원에, ‘하루두잔 홍삼 밸런스(1+1)’를 8만원에, ‘남녀 건강세트(메가맨 스포츠+우먼스 액티브)’를 8만1900원에, ‘츄어블C 100세트’를 3만원에 판매한다. 이밖에 와인 선물세트 및 가공식품 선물세트도 준비해 정상가 대비 최대 80% 저렴하게 판매한다.

현대백화점은 다음달 12일부터 25일까지 14일간 압구정본점, 무역센터점 등 전국 15개 점포에서 ‘2019년 추석 선물세트 예약 할인전’을 진행한다.

현대백화점은 예약판매 기간 동안 정육, 수산물, 청과, 건강식품 등 명절 인기 품목 약 200여 개 선물세트를 5~30% 할인 판매할 예정이다. 대표 상품으로는 1등급 찜갈비·국거리·불고기 등으로 구성된 한우 순우리 난(蘭) 25만원(판매가 27만원, 8% 할인), 영광 봄굴비 죽(竹) 32만원(판매가 37만원, 13.5% 할인), 제주 옥돔 매(梅) 29만원(판매가 32만원, 9.3% 할인) 등이다.

신세계백화점은 8월 2일부터 8월 25일까지 총 24일간 역대 최대 규모로 추석 선물세트 예약 판매에 나선다. 예약 판매 품목은 배, 사과, 곶감 등 농산 25품목, 한우 등 축산 31품목, 굴비, 갈치 등 수산 21품목, 건강식품 52품목 등 지난 추석보다 15% 늘린 총 250여가지를 선보인다. 이 기간에 구매하면 정상가격 대비 최대 70% 가량 저렴한 가격에 살 수 있고, 전국 어디나 원하는 날짜에 배송이 가능하다. 명절 최고 인기 상품으로 꼽히는 한우는 5~10%, 굴비는 최대 25%, 청과는 10~15%, 곶감?건과는 20~30%, 와인은 20~70%, 건강식품은 10~70% 가량 할인된다

padet80@fnnews.com 박신영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