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주요뉴스

GMO 창업자 그랜섬 "연초 美 증시 반등 '베어마켓 랠리'일뿐"

뉴스핌 2023.01.25 13:39 댓글 0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미국 증시가 연초 힘겨운 반등 랠리를 이어가고 있지만 월가 전문가들 사이에서 이는 베어마켓 랠리일 뿐 본격적인 버블 붕괴가 임박했다는 경고음이 끊이질 않고 있다.


월가의 전설적인 투자자이자 헤지펀드 GMO의 창업자 제레미 그랜섬은 미국의 증시 버블이 아직 다 터지지 않았다고 경고했다.


24일(현지시각) 그랜섬은 현재 나타나고 있는 버블 붕괴 과정이 지난 1929년과 1972년, 2000년대 버블 붕괴 당시와 유사하다면서, 당시 이례적인 투자심리의 폭발이 있었고 뒤이어 버블 붕괴가 수반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해 증시 하락의 원인을 우크라이나 전쟁과 인플레이션 급등, 코로나19로 인한 성장 축소, 그로 인한 공급망 차질 등에 두는 사람들이 많지만 그런 이유가 아니더라도 증시는 어차피 하락할 타이밍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랜섬은 버블 붕괴의 가장 첫 단계이자 비교적 쉬운 구간은 이미 끝났고, 그 다음 더 복잡한 붕괴 과정이 남아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1월에 나타나는 계절적 강세장과 미국 대통령 임기 3년차라는 상황은 연초 증시 랠리를 좀 더 지속할 배경이 되겠으나 이제부터는 어떠한 사고만 발생하더라도 부풀려진 투심에 구멍을 내버릴 수 있고 이는 빠르고 급격한 하락을 초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약세장에서 나타나는 화려한 베어마켓 랠리가 지나고 이제 신뢰하기 어렵고 더 복잡한 마지막 하락의 과정을 마주하고 있다는 것이다.


헤지아이 리스크 매니지먼트의 키스 맥컬로우 최고경영자(CEO) 역시 본격적인 실적 침체와 그로 인한 주가 하락을 경고했다.


맥컬로우는 연방준비제도가 여태 펼친 고강도 긴축 정책이 결국 미국 기업들의 실적 침체와 신용 위기를 몰고 올 것이며, 연준이 앞으로 완화로 돌아설 것이란 기대는 섣불리 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기껏해야 금리 인상 중단에 그칠 것이기에 시장에는 큰 호재가 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S&P500지수 5년 추이 [사진=구글차트] 2023.01.25 kwonjiun@newspim.com

◆ S&P500 전망은 3200...나스닥 9000까지 밀릴 수도


그랜섬은 이러한 비관론에 근거해 올 연말 S&P500지수 전망치를 3200정도로 제시했다.


이날 S&P500지수는 4014.84로 마감되며 연초 이후 5% 가까이 올랐는데, 그랜섬은 지금보다 지수가 20% 더 빠질 것을 경고한 것이다.


맥컬로우 역시 그랜섬과 마찬가지로 올해 적정 S&P500 전망치는 3200선이라고 주장했다.


지난 5년간의 지수 추이를 봤을 때 코로나19 팬데믹 시기 나타난 버블을 걷어내고 나면 이전 역대 최고 수준이 바로 3200이며, 이 역시 꽤 높은 수준이라는 것이다.


맥컬로우는 이러한 증시 하락 전망과 더불어 나스닥 등에 대한 숏포지션 투자를 추천했다.


그는 나스닥지수의 경우 코로나 팬데믹 이전 고점인 9000선까지 빠질 수 있으며, 2019년에는 그보다 더 낮은 수준이었다면서 숏베팅이 유효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 미국 유통기업들 역시 주가 전망이 흐려 관련 기업에 투자하는 SPDR S&P 리테일 ETF(XRT)나 테슬라와 아마존이 비중 40%를 차지하는 임의소비재 관련 ETF인 XLY, 비트코인 등에 대한 숏베팅을 추천했다.


최악의 시나리오에서 S&P500지수가 2000까지도 빠질 수 있다고 주장한 그랜섬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0년 동안 별다른 수익을 올리지 못하고 있는 가치주들이 이제는 빛을 볼 때가 됐다고 주장했다.


그랜섬은 실현 불가능한 성장 전망에 기대 고평가를 받아온 성장주들은 이제 거품이 걷히고 있지만, 가치주는 성장주에 비해 여전히 투자하기 매력적인 포지션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1년 동안 가치주가 성장주 대비 20%p 정도 성장 속도를 앞지를 것으로 내다봤다. 


나스닥지수 5년 추이 [사진=구글차트] 2023.01.25 kwonjiun@newspim.com

kwonjiu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

증권사 리포트

시황 종목 업종 해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