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뉴스

LG전자, 150여 국가서 'LG 씽큐' 앱 운영

아시아경제 2019.11.13 10:08 댓글0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LG전자는 가전관리 앱인 LG 씽큐(LG ThinQ)의 운영국가가 150여 개로 늘었다고 13일 밝혔다.


LG전자는 '맞춤형 진화', '폭넓은 경험', '개방성'에 맞춰 앱 기능을 강화하고 있다. 지난 9월부터 구글 어시스턴트 기반의 음성인식 기능을 추가한 것이 대표적이다. 국내 가전업체 가운데 가전관리 앱에 음성인식 기능을 추가한 것은 LG전자가 처음이다.


예를 들어 고객들이 씽큐 앱에 제품을 등록한 다음 앱 화면의 오른쪽 상단에 있는 마이크를 누르고 “공기청정기 바람 강풍으로 바꿔줘”라고 말하면 앱이 음성을 인식해 제품을 작동시킨다.


지난달부터는 고객들이 씽큐 앱의 스토어에서 소모품과 액세서리를 주문할 수 있다. 예를 들어 퓨리케어 360o 공기청정기의 필터와 무빙휠, 코드제로 A9의 물걸레 파워드라이브와 청소포, 스타일러의 옷걸이와 향기시트, 김치냉장고의 김치통 등이 가능하다. 고객들은 공기청정기를 씽큐 앱에 등록하면 씽큐 앱이 필터 교체시점을 알려줘 소모품을 편리하게 구매할 수 있다.


씽큐 앱과 연동되는 가전제품도 지난해 20종에서 올 연말에는 24종으로 늘어날 예정이다.


류혜정 LG전자 H&A스마트홈사업담당 전무는 "LG 씽큐 앱이 단순히 가전을 제어하는 것을 넘어 고객들이 가전을 보다 편리하고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차별화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