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주요뉴스

641억원 벌어 전세계 1위 등극…韓에서도 이름 알린 새로운 '유튜브 수익왕'

아시아경제 2022.01.17 00:10 댓글 0






[아시아경제 권서영 기자] '미스터 비스트'로 더 유명한 유튜버 지미 도널드슨이 지난해 유튜브로 5400만 달러(약 641억원)를 벌어 세계 최고 수준의 수입을 올렸다는 사실이 전해졌다.




14일(현지시간) 영국 BBC는 미국 경제잡지 포브스가 매긴 세계에서 가장 큰돈을 벌어들인 유튜브 10명의 순위 중 8700만여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 지미 도널드슨이 최고 수입을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지미 도널드슨은 이른바 체험형 콘텐츠로 인기를 끈 유튜버로, 지난해에는 8만여 명의 관객을 수용 가능한 스타디움을 빌려 넷플릭스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인 '오징어 게임'을 현실에 구현해낸 것으로 한국 뿐만 아니라 전세계적으로 큰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지미 도널드슨은 지난 2년간 유튜브 수입 1위를 차지해온 11세의 장난감 유튜버 '라이언 카지'를 제치고 새롭게 1위에 올랐다. 그가 지난해 올린 동영상의 조회수는 총 100억 회 이상으로, 그가 벌어들인 돈은 5400만 달러에 이른다. 이는 월스트리트의 평균적인 최고경영자(CEO)의 연봉보다도 많은 금액으로 추산된다.




이 외에도 격투기 콘텐츠를 선보인 유튜버 제이크 폴은 4500만 달러로 2위를 차지해 지난 2018년 이후 처음으로 순위에 이름을 올렸으며, 그의 형제이자 복싱 챌린지를 벌이고 있는 로건 역시 1800만 달러의 수입을 올려 지난 2017년 이후 처음으로 9위를 차지했다. 10년 동안 암호화폐를 채굴하는 동영상을 올린 네이선 그레이엄, 이른바 '언스피커블'은 2850만 달러를 벌어들여 5위를 차지했다.




한편 유튜브 트렌드 전문가인 크리스 스토켈워커는 순위권에 오른 유튜버들이 대부분 백인 남성이라는 사실을 지적하며 "유튜브가 얼마나 진부했는지 실감했다. 충격을 받기도 했다"는 감상을 남겼다. 실제로 장난감 콘텐츠, 뮤직비디오 콘텐츠 등을 통해 인기를 끌고 2800만 달러를 벌어들인 러시아의 일곱 살 유튜버 나스탸만이 유일하게 10위권 내에 이름을 올린 여성 유튜버였다.




다만 각 유튜버가 올린 동영상의 조회수가 절대적으로 수입으로 직결되지는 않았다. 유튜버 중에서는 브랜드 파트너십, 스폰서십 계약, 상품의 판매 등을 통해 돈을 벌어들인 이들이 상당히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이 때문에 비영어권 동영상이 전체 콘텐츠의 3분의 2가량을 차지했음에도 큰돈을 쉽게 벌어들인 이들 중에는 영어권 크리에이터들의 비율이 상대적으로 더 높게 나타났다.





권서영 기자 kwon19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목록

증권사 리포트

시황 종목 업종 해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