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주요뉴스

[클릭 e종목]"셀트리온, 코로나19 치료제 사업 주목"

아시아경제 2020.06.02 07:58 댓글0

[아시아경제 박지환 기자] 유진투자증권은 2일 셀트리온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시작된 치료제 개발 사업은 파이프 라인이 하나 더 추가된 것으로 볼 수 있다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25만원을 제시했다.


한병화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셀트리온은 코로나 항체 치료제 개발 관련 동물대상 효능 시험에서 의미 있는 결과를 도출했다"며 "선별된 중화항체가 패럿을 대상으로 한 실험에서 고용량, 저용량 모두에서 유의미한 임상관찰 점수를 받았고, 폐 CT 촬영에서도 치료제 투여 2, 6일 후 염증 소견이 현저히 줄어든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비강, 폐에서는 RT-PCR 법과 세포배양 바이러스 역가 측정법 모두에서 고농도 투여군의 경우 바이러스가 최대 100배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셀트리온은 6월달에는 임상 동물을 패럿에서 햄스터, 원숭이, 마우스 등으로 확대한 뒤 IND 승인 후 1·2상을 7월말에서 8월사이에 동시에 진행할 예정이다. 이 경우 1·2 상 중간결과는 연내에 확인될 것으로 보인다는 설명이다.


한병화 연구원은 "3상이 내년 초부터 시작된다면 팬데믹의 강도와 치료제의 효과에 따라 빠르면 연말 안에 출시여부가 확인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무엇보다 코로나 치료제의 상용화는 개발 역량 뿐 아니라 생산능력까지 갖춰야 하기 때문에 글로벌 상위업체들의 경쟁영역이란 분석이다. 현재 일라이 릴리, 암젠, 아스트라 제네카, GSK(비어), 리제네론과 셀트리온이 유사한 단계에서 경쟁하고 있다.


한 연구원은 "초겨울 이후 재확산된다는 가정이 유지되면 경쟁업체들이 모두 치료제를 개발한다 하더라도 생산문제를 해결하기 쉽지 않다"며 "인플루엔자, 메르스의 항체치료제를 개발한 경험이 있고, 생산능력면에서도 해외 빅파마들과 경쟁에서 밀리지 않아 기대감을 높여도 좋을 파이프라인이 하나 더 추가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박지환 기자 pj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