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주요뉴스

`코로나19 쇼크` 5월 제조업 체감경기 금융위기 이후 최저

매일경제 2020.05.27 06:02 댓글0

4_0.jpg

코로나19 여파로 제조업 체감경기가 급속도로 악화하고 있다. 급기야 5월에는 제조업 업황BSI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저 수준까지 떨어졌다. 전망도 악화해 기업경기가 꽁꽁 얼어붙고 있다.

반면, 비제조업 업황BSI는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효과로 반등했다.

27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5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 및 경제심리지수(ESI)'에 따르면 제조업 5월 업황BSI는 49로 전월 대비 3포인트 하락했다. 이는 2009년 2월(43) 이후 최저치이며, 4개월 연속 하락한 것이기도 하다.

다음 달 제조업 업황전망BSI(49)도 전월에 비해 1포인트 하락해 코로나19 영향이 지속될 전망이다.

국내 제조업 종사자들이 느끼는 체감경기 수준을 나타내는 기업경기실사지수는 기준치 100을 넘으면 경기를 긍정적으로 보는 기업이 그렇지 않은 기업보다 많음을, 100을 밑돌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제조업의 경영애로사항으로는 불확실한 경제상황(25.7%)의 비중이 가장 높고 내수부진(20.4%)과 수출부진(15.5%)이 그 뒤를 이었다.

반면 긴급재난지원금의 영향으로 비제조업의 5월 업황BSI는 56으로 전월 대비 6포인트 상승했다. 다음 달 전망 지수(56)도 전월에 비해 6포인트 올라서, 제조업과 비제조업에서 다른 모습을 보였다. 최신 한은 경제통계국 기업통계팀 과장은 "비제조업의 도소매, 운수, 서비스 등의 부문에서 긴급재난지원금 효과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기업과 소비자 모두를 포함한 민간의 체감경기를 종합적으로 보여주는 5월 경제심리지수(ESI)는 전월에 견줘 2.1포인트 상승한 57.8을 기록했다. 이 지수는 지난 4월 2008년 12월(55.5) 이후 최저 수준을 찍은 바 있다. 경제심리의 순환적 흐름을 파악하기 위해 ESI 원계열에서 계절 및 불규칙 변동을 제거한 순환변동치는 57.5로 전월 대비 6.8포인트 떨어져 지난달에 이어 사상 최저 수준을 갈아치웠다.

[전종헌 기자 cap@mkinternet.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