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뉴스

[사진] 영국 외무부 수렵보좌관 고양이 파머스톤의 '멍때리기'

뉴스핌 2019.02.12 21:26 댓글0

[런던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영국 런던 다우닝가 외무부 청사의 수렵보좌관 파머스톤이 사진작가의 사다리에 앉아 있다. 영국 의회와 정부 청사에서 수렵보좌관으로 일하는 고양이는 국무조정실의 이비와 오시, 재무부의 글래드스턴, 외무부의 파머스턴, 총리 관저의 래리 로 총 5마리다. 이들의 임무는 쥐를 잡는 것으로, 서로 잡은 쥐의 숫자를 놓고 경쟁을 펼치고 있다. 2019.02.12

 

gong@newspim.com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