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글로벌증시

中, 글로벌 특허경쟁 주도하지만...'혁신'은 역부족

아시아경제 2023.01.25 10:00 댓글0

[아시아경제 베이징=김현정 특파원] 중국이 글로벌 특허 경쟁을 양적으로 주도하고 있지만, 인재 부족 등의 영향으로 여전히 혁신기술 분야와 부가가치 창출 영역에서는 역부족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24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복수의 전문가 분석을 인용해 "중국의 특허 집약적 산업이 세계 어느 나라보다 많은 지적 재산을 생산하고 있지만, 경제에 대한 기여도는 여전히 미국과 유럽에 뒤처져있다"고 보도했다.







중국 국가지적재산권관리국에 따르면 2021년 기준 중국의 특허 집약 산업의 부가가치는 14조3000억위안(약 2601조1700억원)으로 전년 대비 17.9% 증가했다. 중국 국내총생산(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2.4%, 고용 분야 비중은 6.5% 수준이다. 중국은 2025년까지 GDP 기여도를 13%까지 높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미국과 유럽연합(EU)에서는 특허 집약 산업이 GDP나 고용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더욱 높다. 미국은 GDP의 24%, 고용의 13%에 달해 중국의 2배 수준이다. EU 역시 GDP의 17.4%, 고용의 11%를 차지한다.




중요한 것은 '양적' 특허 수가 아닌 '혁신'에 있다고 SCMP는 지적하고 있다. 세계지적재산권기구(WIPO)에 따르면 2021년 중국은 159만건의 특허를 출원했는데, 이는 같은 기간 미국의 2배를 웃도는 것이다.




리칭 글로벌 탤런트 인스티튜트 전무이사는 "양과 질 면에서 진전을 이뤘지만, 기초 연구나 첨단기술에서 터져 나올 수 있는 독창적 혁신은 상대적으로 적다"면서 "이미지나 음성인식 등 상대적으로 기본적 애플리케이션 개발에서는 경쟁력이 있지만, 인공지능(AI)과 반도체 분야의 격차는 많은 노력을 필요로 한다"고 설명했다.




혁신 부진의 가장 큰 요인으로는 '인재' 문제가 꼽혔다. 왕후이야오 중국국제화센터 회장은 "중국은 인재, 특히 높은 수준의 글로벌 인재가 부족하다"면서 "더 많은 인재를 유치하고 다른 국가와 협력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왕 회장은 이어 "혁신 측면에서 미국이나 EU와 경쟁하기 위해서는 세계 각국의 다른 인종의 인재로 눈을 돌릴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베이징=김현정 특파원 alpha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