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부문 기준 매출액증가율 당기순이익 증가율 ROE

공모주의 배신…지난해 상장한 셋 중 둘은 공모가도 못 미쳐

이데일리 2022.06.14 04:23 댓글0

- 지난해 상장 89개 中 60개 공모가 이하
- 공모가 절반도 안 되는 종목도 9개
- 카뱅 등 '대어'도 공모가 이하 '뚝'
- 공모주 열풍 옛말…경쟁률↓

[이데일리 김겨레 기자] 기업공개(IPO) 시장 거품이 꺼지자 할인된 가격으로 공모주를 투자하는 전략도 옛말이 됐다. 올 들어 증시가 하락하면서 지난해 상장한 새내기주 10개 중 6개 이상이 공모가에도 미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한국거래소)
1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해 상장한 89개 종목 가운데 60개(수정주가 기준)는 공모가 이하에서 거래되고 있다. 전체의 67%가 공모가 이하로 떨어진 것이다. 좀처럼 공모가 이하로 내려가지 않는 스팩과 리츠는 제외한 수치다.

지난해 상장한 공모주 가운데 공모가 대비 낙폭이 가장 큰 종목은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950210)와 프레스티지바이오로직스였다. 지난 2~3월 상장한 이들 종목은 공모가 대비 각각 65.47%, 64.92%가 빠졌다. 현재 주가가 공모가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종목도 한컴라이프케어(372910)(-57.96%)·딥노이드(315640)(-57.00%)·프롬바이오(377220)(-56.22%)·에이치피오(357230)(-55.05%)등 9개에 달했다.

시가총액이 큰 ‘대어’들도 예외는 없었다. 3만9000원에 상장한 카카오뱅크(323410)는 이날 공모가보다 7.69% 낮은 3만6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49만8000원에 상장한 크래프톤은 26만원까지 하락해 공모가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 카카오페이(377300)(-15.11%) 에스디바이오센서(137310)(-23.46%) 롯데렌탈(089860)(-40.34%) HK이노엔(195940)(-32.20%) 케이카(381970)(-14.60%)도 일제히 공모가 이하로 급락했다.

올들어 IPO 시장이 한 풀 꺾인 뒤 상장한 종목들까지도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지난 3월 공모가 2만원에 상장한 모아데이타(288980)는 3개월만에 공모가에서 40.25% 하락했다. 노을(376930)과 나래나노텍(137080)도 각각 38%대 내렸다. 올들어 상장한 26개 종목 가운데 공모가를 회복하지 못한 종목은 8개로 전체의 30%였다.

공모가 이하로 떨어지는 공모주가 속출하자 일반 투자자의 공모주 열풍도 사그라들고 있다. 미디어플랫폼 기업 비플라이소프트는 기관 수요예측 경쟁률 저조로 공모가를 희망범위 최하단보다 40% 낮췄음에도 지난 9~10일간 실시한 일반 청약 경쟁률이 26.9대 1에 그쳤다. 지난 8~9일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에 나선 보로노이도 경쟁률 28.35대 1을 거둬 공모가를 희망범위 최하단인 4만원으로 확정했다.

코스닥 상장을 추진하는 한 기업의 대표는 “최근 분위기가 침체되면서 일반 투자자는 커녕 우리사주 청약도 채우기 어려워졌다”며 “공모가에 대한 눈높이도 대폭 낮췄다”고 말했다.

목록

무료 전문가 방송

  • 진검승부

    8월 셋째 주 시황 요약 및 다음 주 투자전략

    08.19 20:00 방송예정
  • 김희천대표

    환율의 급등 어디까지,매집의 패턴과 의미 그리고 공략법

    08.21 19:50 방송예정
  • 김희천대표

    위클리만기 변동성,실적과 성장성을 담보한 종목을 매수하라

    08.18 19:00 녹화방송
전문가방송 종목입체분석/커뮤니티 상단 연계영역 전문가 배너 전문가방송 종목입체분석/커뮤니티 상단 연계영역 전문가 배너

수익률 좋은 스탁론 인기 종목은?

내 자본금의 300% 운용 하러 가기
1/3

연관검색종목 08.19 17:00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