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부문 기준 매출액증가율 당기순이익 증가율 ROE

SK·CJ, 세포·유전자치료제 CDMO 시장에 도전장

이데일리 2022.01.24 17:10 댓글0

- 미래 성장동력으로 주목받고 있는 유전자·세포치료제 CDMO 시장 각광
- SK, 관련 시장 진출을 추진…프랑스 이포스케시 인수 후 미국 CDMO 기업 인수 준비
- CJ도 네덜란드 CDMO 바타비아 인수하면서 진출 선언
- 삼성바이오로직스, 차바이오, 에스티팜, 지씨셀 등도 CDMO 확대 주력

이 기사는 2022년01월24일 17시10분에 팜이데일리 프리미엄 콘텐츠로 선공개 되었습니다.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국내 주요 제약·바이오 기업들이 세포·유전자 치료제 CDMO(위탁개발생산) 사업에 뛰어들고 있다. SK와 CJ가 글로벌 세포·유전자 치료제 CDMO 기업을 인수한 가운데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도 세포·유전자 치료제 CDMO 시장 진출 계획을 밝혔다. 중소 규모 기업들도 컨소시엄 등을 통해 시장 가능성을 엿보고 있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SK는 자회사 SK(034730)팜테코를 통해 최근 미국 세포·유전자 치료제 CDMO 기업 CBM에 3억5000만달러(4200억원)를 투자하며 2대 주주에 올라섰다. 지난해 3월 프랑스 세포·유전자 치료제 CDMO 기업 이포스케시를 인수한 지 9개월 만이다. 유럽과 미국에 세포·유전자 치료제 CDMO 기반을 닦은 것이다.

CJ제일제당(097950) 역시 지난해 11월 네덜란드의 CDMO인 바타비아 바이오사이언스(바타비아)의 지분 약 76%를 2677억원에 인수하면서 시장 진출을 도모했다. 지난해 7월 인수한 마이크로바이옴 기업 ‘천랩’을 통해 출범시킨 CJ(001040)바이오사이언스와 함께 바타비아를 양축으로 이끌겠다는 목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도 세포·유전자 치료제 CDMO의 진출 청사진을 제시했다. 현재 항체의약품 CMO 중심인 사업을 mRNA, pDNA, 바이럴벡터 등의 유전자·세포치료제까지 확대하겠다는 목표다. mRNA, 세포치료제 등을 생산할 수 있는 5공장을 연내 착공해 대응에 나서겠다는 계획이다.

중소기업들도 관련 시장 가능성을 타진하고 있다. 차바이오텍(085660)은 최근 CMG제약(058820), 차케어스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판교에 글로벌 세포·유전자 치료제 CDMO 공장을 신축하기로 했다. 헬릭스미스(084990)는 마곡 본사에 GCT의 전문적인 생산을 위해 ‘GCT플랜트’를 건설 중이고 지씨셀(144510)은 국내 최대규모의 GCT생산시설을 보유 중이다.

세포·유전자 치료제의 CDMO 사업의 시장은 최근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주목받고 있다. 희귀병 치료가 가능한 까닭에 미국과 유럽 등 의료 선진국에서는 바이오의약품의 50%가 세포·유전자 치료제인 상황이다. 원천 기술을 통해 위탁생산에 나서는 사업모델이어서 CDMO도 함께 각광받는다.

글로벌 컨설팅업체 딜로이트에 따르면 오는 2025년까지 세포·유전자 치료제 시장은 연평균 25% 성장할 것으로 추산된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프로스트&설리번은 오는 2026년 101억 달러(한화 약 12조원)까지 성장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목록

무료 전문가 방송

  • 김희천대표

    반등은,어디까지,신재생에너지,돼지열병,원숭이두창 등 테마순환매 공략법

    05.29 19:50 방송예정
  • 진검승부

    역대 정권 교체 후 정책주의 흥망성쇠 과정

    05.26 19:00 녹화방송
  • 진검승부

    비중 조절에 대한 주식 특강

    05.25 19:00 녹화방송
전문가방송 종목입체분석/커뮤니티 상단 연계영역 전문가 배너 전문가방송 종목입체분석/커뮤니티 상단 연계영역 전문가 배너

외국인 동시매수 & 등락률 상위 종목 확인 하러 가기

연 2%대 금리로 투자금 3억 만들기
1/3

연관검색종목 05.29 09:00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