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부문 기준 매출액증가율 당기순이익 증가율 ROE

현산, 슬라브 두께 '15cm→35cm' 무단 설계변경 정황 포착…광주 서구청 "변경 승인 신청 없어 몰랐다"

매일경제 2022.01.20 20:00 댓글0



광주 신축아파트 붕괴사고 현장 [사진 = 연합뉴스]



HDC현대산업개발(이하 현산)이 광주 아이파크 붕괴사고 현장의 일부 슬라브 두께를 당국의 승인 없이 두 배 이상 두껍게 설계 변경한 사실이 확인됐다. 무단 설계변경이 붕괴에 영향을 끼쳤을 가능성이 높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이 나온다. 콘크리트 두께가 늘어나면 하중도 늘어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20일 광주 서구 등에 따르면 현산은 당초 붕괴한 39층 바닥(PIT층 천장 슬라브) 면 두께를 15㎝로 균일하게 건설하기로 사업계획을 승인받았다. 하지만, 붕괴사고 이후 확인된 설계 도면상에서 붕괴한 39층 슬라브는 단차가 3개로 나뉘는데, 주민공동시설(게스트하우스)이 들어서는 바닥 면을 35㎝ 두께로 타설할 계획을 세운 것으로 드러났다.

현산 측은 당초 광주 서구청이 승인한 두께보다 두 배 이상 두껍게 슬라브 설계구조를 변경하고도, 사업계획 변경 승인은 받지 않았다. 서구청도 이날까지 사고가 난 슬라브 일부가 35㎝로 설계 변경된 사실을 모르고 있었다.

다만, 실제 슬라브 공사가 승인받은 두께보다 두껍게 시행됐는지 여부는 현장 확인을 거쳐야 알 수 있다.

현산은 해당 현장 공사 방식도 승인 절차 없이 바꾼 것으로 확인됐다. 재래식 거푸집(유로폼)으로 만들어 콘크리트를 타설하기로 계획을 승인받았으나, 실제 39층 슬라브는 승인받은 공법이 아닌 '무지보'(데크 플레이트·Deck plate) 공법을 사용해 공사한 것으로 뒤늦게 드러났다.

한 건설업계 관계자는 "PIT 층의 폭이 좁아 거푸집 아래에 지지대(동바리)를 받쳐야 하는 기존 공법으로는 공사가 어려워 보이자, 지지대를 설치하지 않아도 되는 무지보 공법으로 변경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무료 전문가 방송

  • 킹로드백호

    에디슨1000%한국비엔씨500%

    05.26 08:12 무료방송중
  • 진검승부

    비중 조절에 대한 주식 특강

    05.25 19:00 녹화방송
  • 김희천대표

    지수급락 배경과대응전략,삼성 현대 통큰 투자 수혜주와 카카오 네이버 투자전략

    05.24 19:00 녹화방송
전문가방송 종목입체분석/커뮤니티 상단 연계영역 전문가 배너 전문가방송 종목입체분석/커뮤니티 상단 연계영역 전문가 배너

최대 6억, 한 종목 100% 집중 투자 가능한 스탁론

최저금리 연계신용대출로 투자수익극대화
1/3

연관검색종목 05.26 10:30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