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부문 기준 매출액증가율 당기순이익 증가율 ROE

동성케미컬, ‘정밀화학 사업’ 확장…체질 개선 속도

이데일리 2023.11.23 09:52 댓글0

- 내년 10월까지 여수공장 유기과산화물 설비 증설
- 여수공장 내 석화 설비 70% 철거…석화 사업 축소
- “정밀화학 사업, 친환경 고부가가치 사업으로 확대”

[이데일리 박순엽 기자] 동성케미컬이 유기과산화물 생산 능력을 확대하고 정밀화학 사업을 본격적으로 확장한다.

동성케미컬(102260)은 내년 10월까지 130억원을 투입해 여수공장 부지에 유기과산화물 설비를 증설한다고 23일 밝혔다. 증설이 완료되면 유기과산화물 생산 능력이 기존 대비 연간 4000톤(t) 이상 늘어날 전망이다. 제조공정 효율화로 생산성도 36%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동성케미컬은 최근 여수공장 내 석유화학 설비의 70%를 철거했다. 탄소 배출이 많고 수익성이 적은 석유화학 부문 대신 성장성이 큰 정밀화학 부문에 투자해 지속 가능한 사업체계를 구축하겠다는 구상이다.

이번 증설을 바탕으로 동성케미컬은 유기과산화물 수요에 대응하고 해외 시장 점유율을 기존 대비 5배 확대한다는 목표다. 또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파우더 타입의 과산화물과 산계 공정을 활용한 과산화물 개발로 신규 시장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유기과산화물 제조 원료인 TBHP(t-Butyl hydroperoxide) 생산량도 확대, 논캡티브(non-captive)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할 예정이다.

유기과산화물은 LDPE(Low Density Polyethylene)·PVC(Polyvinyl chloride) 등 폴리머 개시제, EVA(Ethylene Vinyl Acetate) 시트 가교제로 쓰이는 핵심 소재로 폴리머 시장이 확대되면서 수요가 꾸준히 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글로벌 인포리서치에 따르면 글로벌 폴리머 시장은 2028년까지 연평균 3.8%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국제에너지기구는 신재생에너지 시장 성장에 따른 태양광 수요 증가로 EVA 시장이 2028년까지 연평균 9.8%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만우 동성케미컬 대표는 “미래성장을 위해 기존 석유화학 사업을 축소하고 체질 개선에 속도를 내고 있다”며 “지난 1990년 정밀화학 사업에 진출해 수십 년간 쌓아온 기술력을 바탕으로 정밀화학 사업을 친환경 고부가가치 사업으로 키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동성케미컬은 정밀화학 사업을 통해 2017년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DCP(Dicumyl Peroxide), CHP(Cumyl Hydroperoxide)의 상업 생산에 성공, 전선피복 가교제·발포제 등의 안정적인 수급에 일조했다. 2022년엔 전량 수입에 의존해오던 TBHP를 국산화해 안정적 공급망을 구축한 바 있다.

동성케미컬 여수 DCP 공장 (사진=동성케미컬)

목록

전문가방송

  • 킹로드백호

    뜨기전에 매수하라~100%X 7 [2개월]

    02.22 08:30

  • 진검승부

    개미가 떠난 직후 급증하는 한국 증시 거래대금

    02.21 19:00

  • 진검승부

    민주당 공천 파문에 급등 시작한 한동훈 관련주

    02.20 19:00

전문가방송 종목입체분석/커뮤니티 상단 연계영역 전문가 배너 전문가방송 종목입체분석/커뮤니티 상단 연계영역 전문가 배너

외국인연속 순매수 기록중인 저평가주는?

최저금리 연계신용대출로 투자수익극대화
1/3

연관검색종목 02.22 10:00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