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부문 기준 매출액증가율 당기순이익 증가율 ROE

국토부, 고흥·울진 신규 국가산단 입주협약식…“예타면제해 신속 추진”

파이낸셜뉴스 2024.03.25 11:29 댓글0

전남 고흥 우주발사체 국가산업단지 위치도. 국토교통부 제공
전남 고흥 우주발사체 국가산업단지 위치도. 국토교통부 제공

[파이낸셜뉴스] 정부가 전남 고흥, 경북 울진 신규 국가산업단지 조성에 속도를 낸다. 특히 지방권 산단 중 최초로 예비타당성조사를 면제해 기간을 대폭 줄이겠다는 방침이다.

국토교통부는 서울역에서 고흥, 울진 신규 국가산업단지에 대해 전라남도, 경상북도, 고흥군, 울진군, 한국토지주택공사 및 국가산업단지 입주 희망기업들과 입주협약식을 개최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협약식은 비상경제장관회의를 통해 발표된 ‘고흥?울진 국가산업단지 예타면제 추진’과 민생토론회 대통령 지시사항인 ‘고흥 국가산단 예타면제 적극 추진’의 후속조치다.

고흥 우주발사체 신규 국가산업단지는 전남 고흥군 봉내면 예내리 일원에 약 171만9008㎡ 규모로 조성된다. 정부는 이를 우주발사체 관련 업종에 특화시킬 계획이다.

국토부는 이날 발사체 제조 관련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비츠로네스텍, 이노스페이스, 동아알루미늄와 전기?통신장비 제조 관련 세일엑스, 더블유피, 우리별, 파루 등 총 8개 기업과 협약을 체결했다.

국토부는 이를 통해 고흥 신규 국가산단이 ‘우주산업 클러스터 삼각체제’ 중 발사체특구로서 한 축을 담당할 것으로 보고 있다.

울진 원자력수소 신규 국가산업단지는 경북 울진군 죽변면 후정리 일원에 약 158만6777㎡ 규모로 조성돼 원전 활용 수소 생산에 특화된다.

이날 수소 저장?운송?활용 관련 효성중공업 등과 수소 생산 플랜트 구축 관련 GS건설, GS에너지, 롯데케미칼, 비에이치아이 등 총 6개 기업이 입주협약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국토부는 울진 신규 국가산업단지를 울진 내 풍부한 원전에서 발생되는 열과 무탄소 전력을 활용해 대규모 청정수소 생산특화단지로 조성할 예정이다. 향후에는 울진 신규 국가산단이 동해안 수소 경제벨트의 거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토부는 입주협약을 통해 기업 수요를 확보한 만큼, 향후 국무회의 의결 및 공공기관 예타 면제 확인 등 후속조치를 신속하게 거쳐 연내 예타면제를 완료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은 “고흥, 울진 국가산단은 15개 신규 국가산업단지 중 지방권 최초로 추진하는 예타면제 산단으로 국가경제 및 지역 균형발전을 이끄는 핵심 산업 거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나머지 12개 국가산단도 예타를 신속히 처리(7→4개월)해 지역별로 특화된 첨단산업 거점을 신속히 조성하여 지역경제를 활성화 시킬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west@fnnews.com 성석우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전문가방송

  • 백경일

    ■[수익률 최고 전문가] (황금) 대장주 잡아라! ~

    07.26 08:20

  • 진검승부

    미국 반도체 폭락과 국내 반도체주 상황 체크

    07.18 19:00

  • 진검승부

    금리인하 기대감에 움직이는 주식 분석

    07.17 19:00

전문가방송 종목입체분석/커뮤니티 상단 연계영역 전문가 배너 전문가방송 종목입체분석/커뮤니티 상단 연계영역 전문가 배너

최대 6억, 한 종목 100% 집중 투자 가능한 스탁론

최저금리 연계신용대출로 투자수익극대화
1/3

연관검색종목 07.19 08:00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