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부문 기준 매출액증가율 당기순이익 증가율 ROE

'서정진 제안' 전 국민 진단검사…전문가들 "비용 대비 효과 떨어져"

뉴스핌 2020.11.28 12:48 댓글0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전 국민 진단검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한 가운데 전문가들은 비용대비 효과가 떨어진다고 봤다.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한 진단검사보다 고위험군이나 유증상자에 대한 철저한 관리가 더 효과적이라는 설명이다.


28일 의학한림원·한국과총·과학기술한림원이 공동으로 개최한 온라인 포럼 'COVID-19 재유행에 따른 전문가 긴급좌담회'에서 이 같은 주장이 나왔다.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COVID-19 재유행에 따른 전문가 긴급좌담회. 2020.11.28 allzero@newspim.com

이재갑 한림의대 감염내과 교수는 이날 "전 국민 진단검사가 기업인, 정치인 사이에서 나오고 있는데 연속성이 없다는 한계가 있다"면서 "검사 시점에 음성이라고 해도 다음에 감염되지 않는다고 장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앞서 서 회장은 최근 "전 국민 진단검사를 통해 항체치료제를 투여하면 내년 봄이 오기 전 코로나19 청정국가가 될 수 있다"고 언급했던 바 있다.


이재갑 교수는 "유전자증폭(PCR) 검사법은 전 국민 검체채취 과정이 쉽지 않을 것"이라며 "신속항원검사키트를 전 국민에게 나눠줘 개인적으로 검사하는 방법은 보급이 어려운 데다가, 검체채취를 자가로 할 경우 검사 정확도가 떨어진다는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이종구 서울의대 교수(前 질병관리본부장)는 "PCR검사법은 검체채취부터 운반이 쉽지 않냐는 문제가 있다"며 "신속항원검사라고 하더라도 검사 주기를 얼마나 둘 것인지, 한 달에 한 번이나 두 달에 한 번씩 검사가 가능한지에 대한 문제가 있다. 비용효용성이나 과학적 타당성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전 국민 진단검사보다 고위험군이나 무증상 감염자에 대한 철저한 관리가 우선이라고 판단했다.


이재갑 교수는 "전 국민 진단검사는 비용대비 효과나 유용성 측면에서 어렵다고 생각한다"며 "그것보다는 요양시설 집단발병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선별진료소 기능을 강화해 이들에 대해 검사량을 늘려야 한다"고 말했다.


임종한 인하의대 교수(한국일차보건의료학회장)는 "(전 국민 진단검사는) 민감도나 타당도 등 현실적인 요소를 고려하면 제한적인 부분이 있다"면서 "고위험군을 좀 더 세밀하게 초점을 두는 것이 가장 현실적인 방법이라고 생각한다. 국민들이 불안해하는 요소를 확인해 위험 요소에 제한을 두고 별도 검사를 진행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했다.


allzero@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

무료 전문가 방송

  • 큰바다a

    급등주는 패턴이 일정하다 누구나 쉽게 할 수 있다

    01.25 08:28 무료방송중
  • a부의창조

    화려한 수익 대폭발, 안정적인 포트 관리, 정확한 시황 예측!!

    01.25 08:40 무료방송중
  • 김희천대표

    갈팡질팡 장세점검과 위꼬리 아래꼬리 캔들 의미와 응용전략

    01.24 19:50 녹화방송
전문가방송 종목입체분석/커뮤니티 상단 연계영역 전문가 배너 전문가방송 종목입체분석/커뮤니티 상단 연계영역 전문가 배너

최대 6억, 한 종목 100% 집중 투자 가능한 스탁론

최저금리 연계신용대출로 투자수익극대화
1/3

연관검색종목 01.25 10:00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