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부문 기준 매출액증가율 당기순이익 증가율 ROE

서소문 통합개발…20층 규모 복합시설 들어온다

이데일리 2022.01.20 09:28 댓글0

- 제1차 도계위 ‘서소문정비계획안’ 가결

[이데일리 강신우 기자] 중구 서소문동 일대가 통합개발되면서 20층 규모의 복합시설이 들어선다.

서울시는 지난 19일 제1차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서소문 도시정비형 재개발구역 제11·12지구 정비계획 변경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서소문 통합개발시 조감도.(사진=서울시)
이 지역은 1973년 정비구역이 지정됐지만 40년 이상 재개발 사업이 시행되지 않아 주변 도시공간과 조화되지 못하고 도심 내 소외된 공간으로 방치됐지만 이번 정비계획이 가결되면서 토지이용을 효율화하고 낙후된 도시경관이 개선될 전망이다.

특히 중앙일보 본사가 상암동으로 이전하면서 지역 활력도가 급속도로 저하됨에 따라 인근 철골주차장 및 노후건물 부지를 포함하여 총 4개 지구를 통합 개발하여 연면적 12만2000㎡ 규모의 업무 및 판매시설 건립계획이 마련됐다.

건축물의 용적률은 999% 이하, 층수는 지상20층 ~ 지하7층이며, 높이 90m이하로 계획됐다.

저층부에는(지상2층~지하2층) 가로활성화를 위해 판매시설이, 3층에는 벤처기업 창업을 촉진하여 청년중심의 산업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벤처기업 및 벤처기업집적시설 약 900㎡(전용) 조성된다.

아울러 원활한 보행환경 조성을 위해 인근 동화빌딩(서소문 10지구) 및 삼성생명 서소문빌딩 재개발 계획과 연계하여 십자형태의 공공보행통로가 계획에 반영됐고 부지 전면의 한양도성 순성길을 고려한 상징적 경관을 형성하기 위해 상당 규모의 공개공지도 설치된다.

이번 정비사업의 공공기여 사항으로 서소문로의 교통흐름(시청방향 1차선 확장) 및 보행환경 개선을 위해 도로가 5m 확장되며 서소문구역내에 소공동주민센터 이전 등을 위한 공공청사가 건립된다.

공공청사는 총 11층 규모로 지어지는데 그간 노후돼 주민불편을 야기했던 소공동 주민센터가 새단장해 입주하고 주변 직장인들을 위한 어린이집과 공유오피스와 사회적 경제지원센터도 함께 들어설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정비계획 변경으로, 역사도심의 서측 관문이라는 주요 거점에 있지만 비효율적으로 이용되던 대상지에 랜드마크적인 업무시설을 만들어 도심활성화와 도시경쟁력 제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목록

무료 전문가 방송

  • 백경일

    노터스, 휴림로봇, 한일사료, 종목전략 전략 전문가의 명품리딩

    05.27 08:32 무료방송중
  • 김희천대표

    베어마켓랠리,어디까지,신재생에너지,돼지열병,관련주 어떤게 좋을까,순환매점검

    05.29 19:50 방송예정
  • 진검승부

    역대 정권 교체 후 정책주의 흥망성쇠 과정

    05.26 19:00 녹화방송
전문가방송 종목입체분석/커뮤니티 상단 연계영역 전문가 배너 전문가방송 종목입체분석/커뮤니티 상단 연계영역 전문가 배너

외국인 동시매수 & 등락률 상위 종목 확인 하러 가기

연 2%대 금리로 투자금 3억 만들기
1/3

연관검색종목 05.27 14:30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