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부문 기준 매출액증가율 당기순이익 증가율 ROE

신동빈 '뉴롯데' 위한 메시지는…'인재 육성·투자·사회적 선한 가치'

뉴스핌 2022.01.20 19:14 댓글0

[서울=뉴스핌] 송현주 기자 =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새로운 롯데'를 위해 혁신을 예고했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 등으로 수년째 실적 부진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신 회장은 사장단에 인재 '인재 육성'과 '미래를 준비하기 위한 투자', '사회적으로 선한 가치를 창출'하는 것이 그 어느때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된 '2021 상반기 롯데 VCM(Value Creation Meeting)'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롯데지주]

◆ 신동빈, 상반기 VCM서 '새로운 롯데, 혁신' 주문


롯데그룹은 20일 신 회장과 송용덕·이동우 롯데지주 대표를 비롯해 각 사업군 총괄대표, 계열사 대표 등 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상반기 VCM(Value Creation Meeting)을 열고, 그룹 경영계획과 사업전략을 논의했다.


신 회장은 "역량 있는 회사, 미래 성장이 기대되는 회사를 만드는 데에는 중장기적인 기업가치 향상을 위한 노력이 핵심"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동안 생각해왔던 성과의 개념도 바꾸겠다"며 "과거처럼 매출과 이익이 전년 대비 개선됐다고 해서 만족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시대의 변화를 읽고 미래지향적인 경영을 통해 신규 고객과 신규 시장을 창출하는 데에 투자를 집중해야 한다"며 "항상 새로운 고객을 어떻게 얻을 수 있는지를 우선순위에 두고 생각해 달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만든 그룹 슬로건 '오늘을 새롭게, 내일을 이롭게'에는 새로운 롯데를 만들어 미래를 준비하자는 뜻이 담겨있다"며 "새로운 방식으로 일하고 혁신의 롯데를 만들어 달라"고 사장단에 당부했다.


이날 롯데미래전략연구소도 올해 산업군별 전망과 그룹의 혁신 실행 방향을 제시했다. 디자인경영센터는 운영원칙으로 '디자인이 주도하는 혁신'을 발표하고 디자인 조직 역량 강화 방안 등을 제시했다.


그룹 경영계획, 사업전략 방향과 미래 성장을 위한 HR(인적자원관리) 전략도 중점적으로 논의됐다. 포트폴리오 고도화 방안, 신성장동력 발굴 및 육성 방향 등이 구체적으로 다뤄졌다. 변화 주도 기업문화 구축, 미래 주도형 인력구조, 미래가치 평가체계 보완 등 HR 경쟁력 강화를 위한 방안도 논의됐다.


[서울=뉴스핌] 송현주 기자 [사진=롯데] 2022.01.20 shj1004@newspim.com

◆ 인커리어 제도 도입·인재개발원 리뉴얼..."미래인재 육성에 집중"


이 같은 신 회장의 발언에 관심이 쏠리는 이유는 코로나19 여파로 그룹 전체가 생존 기로에 서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롯데는 그룹의 핵심 부문인 유통부문 주요 보직에 롯데와 처음 인연을 맺은 외부인사를 영입하는 등 외부 인재를 적극적으로 수혈했다.


롯데쇼핑 대표 자리에 김상현 전 DFI 리테일 그룹 대표가 선임했다. 신임 유통군 총괄대표로 선임된 김상현 부회장은 글로벌 유통 전문가로, 1986년 미국 P&G로 입사해 한국 P&G 대표, 동남아시아 총괄사장, 미국P&G 신규사업 부사장을 거쳤으며 롯데쇼핑에 외부인사가 영입된 것은 42년 만에 처음이다.


호텔부문에는 신사업 전문가로 알려진 안세진 사장이 선임됐다. 글로벌 컨설팅 회사 커니 출신으로, 2005년부터 2017년까지 LG그룹과 LS그룹에서 신사업 및 사업전략을 담당했다. 백화점 사업부 대표 자리에도 신세계 출신의 정준호 롯데GFR 대표가 새로 선임됐다.


전에는 없던 파격 인사를 단행하는 한편 성과주의 원칙에 입각한 경영을 강화하겠단 복안으로 풀이된다. 이날 사장단 회의에서도 신 회장이 롯데가 코로나19 등 급변하는 유통환경 속 과감한 혁신을 해야한다는 메시지를 내놓은 것으로 해석된다.


신 회장은 올해 신년사에서도 "그동안 우리가 이뤄낸 성과들은 수많은 도전과 실패가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혁신을 위한 적극적인 도전을 강조했다. 그는 "혁신을 위한 시도는 미래 성장을 위해 필수적이지만 과거의 성공 방식을 활용할 수 없기 때문에 실패할 확률이 높은 것이 당연하다"며 "실패에서 교훈을 찾아 계속 도전한다면 새로운 기회를 잡을 가능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롯데그룹은 올해부터 롯데온에 사내 구인 플랫폼인 인커리어(In Career)를 도입하는 등 인재 육성에 힘을 쏟고 있다. 그룹사가 인커리어에 구인 공고를 내면 소속사에 상관없이 지원할 수 있다. 자유로운 지원을 위해 지원 사실이나 채용 전형 과정은 보안이 유지된다. 최종 이동이 결정되면 원소속사는 이를 막을 수 없다.


[서울=뉴스핌] 송현주 기자 = (왼쪽부터)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이사, 이영구 롯데 식품군 총괄대표, 김교현 롯데 화학군 총괄대표, 송용덕 롯데지주 대표이사, 신동빈 롯데 회장, 이동우 롯데지주 대표이사, 김상현 롯데 유통군 총괄대표, 안세진 롯데 호텔군 총괄대표 [사진=롯데] 2022.01.20 shj1004@newspim.com

또 1900억원을 들여 29년 만에 인재개발원을 재개장했다. 신 회장을 비롯한 그룹 수뇌부들은 이날 VCM에 앞서 롯데인재개발원 개원식을 열고 혁신 인재 육성 의지를 밝혔다. 1993년 1월 처음 문을 연 롯데인재개발원은 원래 고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이 개인 재산을 들여 공장 부지로 매입한 곳이다.


롯데 인재개발원 오산캠퍼스는 대지면적 약 6만m2(1만8000평)에 연면적 약 4만6000 m2(1만4000평) 규모로 3개 건물(학습동 1개, 숙소동 2개)로 구성된다. 연면적은 기존 캠퍼스 대비 3배 가량 커졌다. 학습동은 49개 강의실로 구성되며, 학습 인원은 동시에 최대 1475명까지 수용할 수 있다.


오산캠퍼스는 MZ세대의 소통 방식을 고려해 자유로운 토의가 가능한 형태의 강의실을 마련한 것이 특징이다. 원형 강의실에 계단식으로 좌석을 배치하고 300인치 대형 스크린을 설치해 화상회의도 가능하도록 했다. 분임토의실, 프로젝트룸 등 협업과 시너지를 이끌어낼 수 있는 학습실도 있다. 숙소동은 1인실 286개로 구성돼있다. 일부 객실은 2인 가변형으로 운영 가능하다.


2019년 9월 신동빈 회장은 공사 현장을 직접 방문해 점검하며 인재육성의 중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당시 신 회장은 "인재 육성에 대한 지원은 결국 롯데의 미래에 대한 투자"라며 "오산캠퍼스를 기업의 미래를 책임질 동량을 키워낼 최고의 시설로 꾸미는 데 투자를 아끼지 말아달라"고 주문했다.


업계 관계자는 "롯데는 그동안의 순혈주의를 깨면서 외부인사를 영입하는 등 내부적으로는 혁신을 가속화하고 외부적으로는 초핵심 인재를 확보하겠다는 전략을 펼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shj100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

무료 전문가 방송

  • 진검승부

    역대 정권 교체 후 정책주의 흥망성쇠 과정

    05.26 19:00 녹화방송
  • 진검승부

    비중 조절에 대한 주식 특강

    05.25 19:00 녹화방송
  • 김희천대표

    지수급락 배경과대응전략,삼성 현대 통큰 투자 수혜주와 카카오 네이버 투자전략

    05.24 19:00 녹화방송
전문가방송 종목입체분석/커뮤니티 상단 연계영역 전문가 배너 전문가방송 종목입체분석/커뮤니티 상단 연계영역 전문가 배너

외국인연속 순매수 기록중인 저평가주는?

최저금리 연계신용대출로 투자수익극대화
1/3

연관검색종목 05.27 03:30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