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부문 기준 매출액증가율 당기순이익 증가율 ROE

포스코DX, 광양제철소에 제조분야 최초 PF센터 구축

파이낸셜뉴스 2024.04.29 16:31 댓글0

축구장 7개 규모… 3만4개 이상 셀에 자재 저장
오토스토어·입체자동창고·무인운반로봇 적용


포스코 광양제철소 PF센터에 로봇이 자동으로 자재를 저장하고 피킹하는 큐브형 창고인 오토스토어가 적용됐다. <span id='_stock_code_022100' data-stockcode='022100'>포스코DX</span> 제공
포스코 광양제철소 PF센터에 로봇이 자동으로 자재를 저장하고 피킹하는 큐브형 창고인 오토스토어가 적용됐다. 포스코DX 제공


[파이낸셜뉴스] 포스코DX가 포스코 광양제철소와 협력해 국내 최초로 제조분야 풀필먼트센터(PF센터) 물류시스템을 구축했다.

포스코DX는 이번 사업을 통해 PF센터에 적용 가능한 창고관리시스템(WMS), ACS 솔루션의 표준모델을 구축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29일 밝혔다. PF센터 구축을 위한 설계 및 시공 능력과 특화 기술을 확보한 만큼 국내 물류자동화 시장을 더욱 활발하게 공략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포스코 PF센터는 포스코 광양제철소가 지난 8일 광양 국가산업단지에 준공했다. 연면적 5만㎡로, 축구장 7개와 비슷한 규모다. 3만4개 이상의 셀을 통해 대형 자재부터 중·소형 자재까지 다양한 규격의 자재를 저장할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 이를 통해 자재 주문부터 재고관리 및 신속 배송까지 토탈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

포스코는 제철소에 필요한 자재조달을 위해 제조업 최초로 PF 개념을 도입했다.

포스코DX는 데이터 기반으로 자재 수요를 예측하고, 재고를 관리하는 창고관리시스템(WMS)을 구축해 자재 보관과 배송 관리의 효율성을 높였다. 스태커 크레인을 통해 셀에 자재를 자동으로 저장하는 대형 입체선반, 로봇이 자동으로 자재를 저장하고 피킹하는 큐브형 창고인 오토스토어를 도입해 자재 보관의 효율성을 제고했다.

피킹존과 출하존 사이 200m 구간에는 자재를 무인으로 운반하는 무인운반로봇(AGV)을 배치하고, 복수의 AGV를 제어하는 무인운반로봇 제어 시스템(ACS)을 자체 개발해 이송 로봇 운영의 효율성 또한 높였다.

또한 사용자들이 포스코FC센터에 방문하지 않고도 3D 메타버스 환경에서 자재 이미지와 위치를 확인해 주문할 수 있고, 자재 배송현황도 실시간으로 조회 가능하다.

이와 함께 포스코DX는 1년간 500여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인 1.4MW급 태양광 발전설비를 PF센터 지붕에 설치해 포스코FC센터가 친환경 저탄소 물류센터로 운영될 수 있도록 했다.

포스코DX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IT시스템 구축부터 설비 자동화, 로봇 엔지니어링까지 회사의 주요 DX 기술들을 융합한 대표적인 레퍼런스를 확보했다"며 "산업용 AI, 디지털트윈, 로봇 등의 기술 융합을 통해 인텔리전트 팩토리 구축을 리딩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monarch@fnnews.com 김만기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전문가방송

  • 백경일

    ■[수익률 최고 전문가] (황금) 대장주 잡아라! ~

    07.26 08:20

  • 진검승부

    바이든 사퇴 가능성에 급등한 해리스 부통령 수혜주와 MS發 대혼란 사태 관련주

    07.19 19:00

  • 진검승부

    미국 반도체 폭락과 국내 반도체주 상황 체크

    07.18 19:00

전문가방송 종목입체분석/커뮤니티 상단 연계영역 전문가 배너 전문가방송 종목입체분석/커뮤니티 상단 연계영역 전문가 배너

외국인연속 순매수 기록중인 저평가주는?

최저금리 연계신용대출로 투자수익극대화
1/3

연관검색종목 07.21 14:00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