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부문 기준 매출액증가율 당기순이익 증가율 ROE

AI반도체 국가대표 기업 나온다

파이낸셜뉴스 2024.06.12 19:13 댓글0

'투톱' 리벨리온·사피온 합병 추진
연내 통합법인 출범 계획


국내 인공지능(AI) 반도체 분야에서 '투톱'으로 꼽히는 AI반도체 스타트업 리벨리온과 SK텔레콤의 AI반도체 계열사 사피온이 합병을 추진한다. 글로벌 시장에서의 한국 AI 인프라 경쟁력 제고를 위해 힘을 합치기로 결정한 양사는 연내 통합법인을 출범시킬 계획이다.

SKT와 리벨리온은 실사와 각자의 주주동의 등 필요한 절차를 거쳐 오는 3·4분기까지 리벨리온과 사피온 간 합병을 위한 본계약을 할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SKT와 리벨리온은 향후 2~3년을 한국이 글로벌 AI반도체 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골든타임'으로 보고 빠른 합병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사피온코리아는 지난 2016년 SKT 내부 연구개발(R&D) 조직에서 출발해 분사된 AI반도체 전문기업이다. 2020년 데이터센터용 AI반도체를 선보인 데 이어 지난해 11월 차세대 AI반도체 'X330'을 공개하는 등 자율주행 등으로 사업범위를 확장해 왔다.

리벨리온은 2020년 박성현 대표와 오진욱 최고기술책임자(CTO) 등이 공동 창업한 AI반도체 팹리스 스타트업이다. 창립 후 3년간 2개의 제품을 출시하며 기업가치 8800억원을 인정받았다. 현재는 거대언어모델(LLM) 시장을 겨냥한 차세대 AI반도체 '리벨(REBEL)'을 개발 중이다.

합병법인의 경영은 리벨리온 측이 책임질 예정이다. 대기업보다는 스타트업이 시장 상황에 민첩하게 대응할 수 있을 것이란 판단에서다. 합병 이후 SKT는 전략적 투자자로 합병법인의 글로벌 AI반도체 시장 진출과 한국의 AI반도체 경쟁력 향상을 지원할 계획이다.

리벨리온의 전략적 투자자인 KT도 이번 합병에 동의했다. 기술주권 확보 및 세계적 수준의 AI반도체 기업 탄생을 뒷받침하기 위해서다. 합병 이후 경영을 리벨리온이 책임지는 만큼 통합법인에 대한 KT의 영향력도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 KT는 리벨리온에 대한 누적투자액 2800억원 중 600억원 규모 투자를 단행한 주요 주주다. 리벨리온 관계자는 "현재 합병에 대한 실사를 시작하는 시점에서 지분구성과 관련해선 확정된 바가 없다"고 설명했다.




jhyuk@fnnews.com 김준혁 구자윤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전문가방송

  • 백경일

    ■[수익률 최고 전문가] (황금) 대장주 잡아라! ~

    07.26 08:20

  • 진검승부

    미국 반도체 폭락과 국내 반도체주 상황 체크

    07.18 19:00

  • 진검승부

    금리인하 기대감에 움직이는 주식 분석

    07.17 19:00

전문가방송 종목입체분석/커뮤니티 상단 연계영역 전문가 배너 전문가방송 종목입체분석/커뮤니티 상단 연계영역 전문가 배너

수익률 좋은 스탁론 인기 종목은?

내 자본금의 300% 운용 하러 가기
1/3

연관검색종목 07.19 09:00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