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부문 기준 매출액증가율 당기순이익 증가율 ROE

뉴스

고대했던 `LNG船 대박` 현실로…중동서 50여척 추가수주 기대

매일경제 2020.06.01 23:15 댓글0

"한국 조선사에서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100척을 6월 내에 구입할 것이다."카타르 에너지담당 장관을 겸하고 있는 사드 셰리다 알카비 카타르페트롤리엄(QP) 회장이 지난달 22일 한 회의에서 한 발언이 불과 열흘 만에 현실이 됐다.

한국 대표 조선사인 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삼성중공업이 고대하던 수주 낭보를 전하며 LNG선 수주 경쟁력이 살아 있음을 증명했다. QP는 1일(현지시간) 이들 한국 조선 '빅3'로부터 2027년까지 100척 이상의 선박을 공급받는다고 밝혔다. 700억리얄(약 23조6000억원)에 달하는 천문학적 규모의 계약이다.

이번 계약은 슬롯 계약으로, QP가 2027년까지 이들 3개 조선사의 LNG선 건조공간(슬롯) 상당 부분을 확보한다는 내용이다. 슬롯 계약이란 선박 발주사가 조선사에 곧 최종 계약을 맺을 테니 도크(배를 건조하는 시설)를 미리 비워달라고 요청하는 것으로, 우선협상자 선정과 비슷하나 그보다는 훨씬 강한 개념이다. 슬롯 계약 대부분이 최종 계약으로 연결된다는 게 조선업계 설명이다.

이번 수주는 일찍부터 예견됐다. 세계 최대 LNG 생산국인 카타르는 LNG 연간 생산량을 기존 7700만t에서 2027년까지 1억2600만t으로 대폭 확대하기로 하고 증설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유가 하락으로 사업이 지연될 것이란 말이 나왔지만 예정대로 진행됐다. LNG 증산은 곧 대규모 운반선 발주로 이어진다.

외신에 따르면 카타르는 현재 74척인 LNG운반선을 190척까지 늘릴 계획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입찰에 한국 대형 조선 3사인 현대중공업·삼성중공업·대우조선해양은 모두 최종 제안서를 제출했고 중국 후둥중화조선도 뛰어들었다. '8척 건조+8척 옵션' 형태의 첫 수주는 지난 4월 후둥중화조선이 가져갔지만, 이는 카타르 가스를 중국이 사주는 조건으로 중국 조선사에 발주한 것으로 향후 선박 수주는 국내 조선사에 돌아갈 것이라는 예상이 일반적이었다.

알카비 장관 역시 지난해 1월 한국을 방문해 정부에 60척의 LNG운반선을 발주하겠다고 직접 밝힌 바 있다. 또 9월에는 이낙연 국무총리를 만나 에너지 관련 협의를 논의하기도 했다.

조선업계에서는 카타르 외에 아틱LNG2 프로젝트 등 러시아에서도 조만간 수주 소식이 전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러시아 국영 에너지 회사인 노바테크는 LNG선을 10척 발주할 예정인데 이 중 5척을 대우조선해양이 수주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LNG 프로젝트에서 발주되는 LNG선은 얼음을 깨고 북극항로를 운항해야 하기 때문에 쇄빙 LNG선이다. 쇄빙 LNG선에서도 한국 조선사들은 세계적인 경쟁력을 자랑한다.

삼성중공업은 작년 9월 러시아 즈베즈다 조선소와 쇄빙 LNG운반선에 대한 설계 계약을 체결했다. 대우조선해양도 2014년 러시아 야말 LNG 프로젝트에서 나온 쇄빙 LNG선 15척을 전량 수주했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한국 조선사의 LNG운반선 경쟁력이 세계 최고라는 사실이 이번 수주로 다시 한번 입증됐다"며 "하반기에는 한국 조선사의 LNG선 릴레이 수주 소식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향후 사우디아라비아 등으로부터 50~60척에 달하는 추가 수주도 기대할 수 있는 상황"이라며 "친환경 LNG선에 대한 수요가 확대되고 있는 만큼 한국 조선업계의 실적 개선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현대중공업그룹은 각 사업장의 안전시설 개선과 교육 관련 투자를 확대해 향후 3년간 총 3000억원을 추가로 투자하는 안전관리 종합대책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사망사고 등 중대 재해 재발 방지를 위한 전사적 차원의 근원 대책을 수립·시행함으로써 '안전'을 경영의 최우선 가치로 실천하겠다는 권오갑 회장의 의지에 따른 조치다. 구체적으로 △안전혁신 자문위원단 확대 운영 △전 작업자에게 '안전 개선 요구권' 부여 △안전조직 개편 △안전시설 투자 확대 등 고강도 대책을 시행하기로 했다.

앞서 현대중공업은 지난달 25일 조선사업 대표를 사장으로 격상시켜 생산 및 안전을 총괄하도록 했다.

[노현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무료 전문가 방송

  • 김희천대표

    악랄한 외인의 지수핸들링,데이타 +100% 후속주 매집!

    07.12 19:30 방송예정
  • 김희천대표

    이재명주,집중 분석과 공략법,6월계좌인증과 7월매매일지

    07.09 19:40 녹화방송
  • 진검승부

    코스닥 52주 신고가 마감! 급등테마 심층분석

    07.08 19:00 녹화방송
전문가방송 종목입체분석/커뮤니티 상단 연계영역 전문가 배너 전문가방송 종목입체분석/커뮤니티 상단 연계영역 전문가 배너

최대 6억, 한 종목 100% 집중 투자 가능한 스탁론

최저금리 연계신용대출로 투자수익극대화
1/3

연관검색종목 07.11 16:30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