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부문 기준 매출액증가율 당기순이익 증가율 ROE

한진, 신규 항로 유치…"항만 사업 경쟁력 강화"

파이낸셜뉴스 2024.04.23 09:30 댓글0

<span id='_stock_code_002320' data-stockcode='002320'>한진</span> 제공
한진 제공

[파이낸셜뉴스] 한진이 신규 항로를 유치하며 항만 사업 경쟁력을 강화한다.

23일 한진에 따르면 자회사 중 하나인 한진부산컨테이너터미널(HJNC)는 오는 5월부터 SM상선의 2개 북미 노선에 대해 항만 물류 서비스를 제공한다.

SM상선의 CPX(CHINA PACIFIC EXPRESS) 서비스에는 6500TEU급 선박 6척이 투입되며, 기항지는 청도, 상해, 닝보, 부산, 롱비치, 포틀랜드, 부산, 광양, 청도 순이다.

또 PNS(PACIFIC NORTHWEST SERVICE) 서비스에는 4300TEU급 선박 6척을 투입해 옌텐, 닝보, 상해, 부산, 밴쿠버, 시애틀, 부산, 옌텐을 연결한다. 두 서비스 모두 SM상선 선박으로만 운영되는 단독노선이다.

한진은 국내 최대 컨테이너 터미널 운영사로서 부산과 인천, 평택, 베트남의 국내외 4개 터미널과 의왕과 중부 등 7개 내륙기지 및 전국 내륙운송 네트워크를 통해 일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컨테이너선 대형화 추세에 맞춰 2만TEU급 이상 초대형 선박 접안이 가능한 장비와 최첨단 시스템을 갖추고 국제 항만 보안 및 안전기준을 적용했다.

이에 따라 한진의 터미널운영 사업 매출은 2021년 2489억원, 2022년 2699억원, 2023년 2790억원으로 매년 성장하고 있다. 그 중 가장 큰 매출비중을 차지하는 HJNC의 경우 총 면적 68만㎡ 부지에 2만TEU급 초대형 선박을 처리할 수 있는 동북아 중추 터미널이다. 2만4000TEU급 초대형선 2척이 동시 접안이 가능하고, 최신식 하역 장비를 통해 국내 최고의 생산성을 보유한 컨테이너 터미널 중 하나다.

한진 관계자는 "한진부산컨테이너터미널은 동북아허브항만인 부산 신항 컨테이너 입구에 위치해 선박의 입출항이 용이하고 국내 주요 산업단지와의 연결성이 우수하다"며 "앞으로도 고객사에 컨테이너터미널과 내륙 거점을 연계한 통합솔루션 제공을 통해 안정적인 수출입 물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welcome@fnnews.com 장유하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전문가방송

  • 백경일

    ■[수익률 최고 전문가] (황금) 대장주 잡아라! ~

    07.26 08:20

  • 진검승부

    미국 반도체 폭락과 국내 반도체주 상황 체크

    07.18 19:00

  • 진검승부

    금리인하 기대감에 움직이는 주식 분석

    07.17 19:00

전문가방송 종목입체분석/커뮤니티 상단 연계영역 전문가 배너 전문가방송 종목입체분석/커뮤니티 상단 연계영역 전문가 배너

최대 6억, 한 종목 100% 집중 투자 가능한 스탁론

최저금리 연계신용대출로 투자수익극대화
1/3

연관검색종목 07.19 08:00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