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부문 기준 매출액증가율 당기순이익 증가율 ROE

'2차전지 돌아온다' LG엔솔부터 에코프로까지...유럽 인터배터리 총출동

파이낸셜뉴스 2024.05.12 10:00 댓글0

3월 6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24 인터배터리(INTER BATTERY)' LG에너지솔루션 부스에 셀투팩(Cell To Pack) 컨셉의 배터리가 장착된 차량 플랫폼이 전시돼 있다. CTP는 셀→모듈→팩 단계로 제조되던 기존 방식에서 중간 모듈을 생략하고 셀-팩 구조로 배터리팩을 제조하는 기술이다. 2024.3.6 /연합뉴스
3월 6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24 인터배터리(INTER BATTERY)' LG에너지솔루션 부스에 셀투팩(Cell To Pack) 컨셉의 배터리가 장착된 차량 플랫폼이 전시돼 있다. CTP는 셀→모듈→팩 단계로 제조되던 기존 방식에서 중간 모듈을 생략하고 셀-팩 구조로 배터리팩을 제조하는 기술이다. 2024.3.6 /연합뉴스

[파이낸셜뉴스] 전기차 시장 침체에도 다음달 유럽에서 열리는 2차전지 박람회에 국내 배터리사들이 대거 참가해 미래 준비에 고삐를 죈다.

12일 배터리 업계에 따르면 올해 6월 19~21일 독일 뮌헨에서 열리는 ‘인터배터리 2024’에는 총 66개의 기업·정부기관 등이 참석한다. 인터배터리는 2013년 시작한 2차전지 전문 전시회로 한국배터리산업협회, 코엑스, 코트라가 공동 주최하는 행사다. 2022년까지 국내에서만 열다가 지난해 처음으로 해외에서 개최했다.

이 가운데 대학, 기관 등을 제외한 일반 기업은 54곳이다. 지난해 50곳 대비 소폭 늘었다. 기업별로 보면 LG에너지솔루션과 삼성SDI, 금양 등이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참가했고 롯데에너지머티리얼즈와 에코프로도 첫 참가 의사를 밝혔다.

전세계적인 수요 둔화에도 유럽 인터배터리 참가 기업이 늘고 있는 이유는 전기차 전환이 대세라는 이유때문이다. 배터리 업계 관계자는 “현재 전기차 시장이 침체됐지만 어차피 가야 할 길은 맞다”며 “(관련 기업들은) 전기차 수요가 상대적으로 높은 유럽에 관심이 많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올해 66곳의 한국 기업·정부기관 가운데 70% 이상이 유럽 인터배터리에 처음 참가한다.

이들은 전기차 배터리를 비롯해 에너지저장장치(ESS), 2차전지 소재 등 다양한 제품을 전시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 한국 기업 가운데 가장 큰 부스를 꾸린 LG에너지솔루션과 삼성SDI는 각 사 대표 제품과 함께 ESS도 앞세울 전망이다. 양사 모두 최근 실적 설명회에서 ESS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올해 첫 참가하는 에코프로, 롯데에너지머티리얼즈는 각각 2차전지 밸류체인, 2차전지 소재(동박)를 중심으로 부스를 꾸릴 것으로 예측된다.

kjh0109@fnnews.com 권준호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전문가방송

  • 백경일

    ■[수익률 최고 전문가] (황금) 대장주 잡아라! ~

    07.26 08:20

  • 진검승부

    바이든 사퇴/트럼프, 해리스 수혜주 심층 분석

    07.22 19:20

  • 진검승부

    바이든 사퇴 가능성에 급등한 해리스 부통령 수혜주와 MS發 대혼란 사태 관련주

    07.19 19:00

전문가방송 종목입체분석/커뮤니티 상단 연계영역 전문가 배너 전문가방송 종목입체분석/커뮤니티 상단 연계영역 전문가 배너

수익률 좋은 스탁론 인기 종목은?

내 자본금의 300% 운용 하러 가기
1/3

연관검색종목 07.22 23:30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