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주요거래소 실시간 시세

슬라이드로 내용 더보기
거래소 별 주요코인 시세
거래소
빗썸
업비트
코인원
코빗
비트파이넥스
거래소 별 주요코인 시세
거래소 실시간 시세(KRW) 실시간 시세(USD) 24시간 변동률 한국프리미엄 거래량
빗썸 - - - - -
업비트 - - - - -
코인원 - - - - -
코빗 - - - - -
비트파이넥스 - - - - -

환율 : 한국수출입은행 공공데이터 활용

뉴스

넷플릭스 대항마였는데…100만명 이탈 행렬, '꼴찌' 추락

지난달 이용자 수(MAU) 역대 최저 수준적자에 콘텐츠 투자 줄이고 예능에만 집중티빙 합병도 불투명…주주간 견해차 커 /사진=웨이브 [파이낸셜뉴스] 국내 1위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웨이브가 추락하고 있다. 1년 사이 이용자가 100만명 이상 이탈하면서 생존을 걱정해야 할 상황에까지 몰리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적자가 쌓이면서 드라마·영화 등 오리지널 콘텐츠에 대한 투자를 줄였고, 결국 이용자들의 외면을 받고 있다.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웨이브의 지난 달 웨이브 이용자 수(MAU)는 432만명으로 역대 최저 수준까지 떨어졌다. 500만명을 훌쩍 넘었던 이용자수가 100만명 가량이나 빠진 것이다. 주요 토종 OTT 가운데 전년대비 이용자가 줄어든 곳은 웨이브 뿐이다. 티빙 740만명, 쿠팡플레이 663만명으로 작년 동기 대비 각각 100만명 이상 이용자가 늘어난 반면 웨이브만 빠졌다. 토종 1위에서 현재 존재감이 없는 왓챠를 제외하면 사실상 꼴찌로 추락했다. 적자가 계속되면서 웨이브는 드라마, 영화 등 오리지널 콘텐츠 투자를 줄이고, 예능에 집중하고 있지만 이용자들은 “볼게 없다”며 웨이브를 떠나는 악순환이 벌어지고 있다. 올해 예정된 오리지널 드라마도 없다. OTT가 오리지널 드라마 ‘0건’은 전무후무한 일이다. 주연 배우들의 출연료 폭등으로 제작비가 많이 들어가면서 드라마를 사실상 포기한 것으로 해석된다. SK와 지상파3사가 이끌고 있는 웨이브는 지상파3사가 제작한 콘텐츠를 장소·시간 제약 없이 볼 수 있다는 매력을 무기로 출시 후 꾸준히 가입자를 끌어모았다. 넷플릭스에 이어 국내 시장 2위, 토종 OTT 1위 자리를 오랜 기간 유지해 왔다 하지만 뚜렷한 ‘킬러 콘텐츠’를 내놓지 못하면서 이용자들이 이탈, 현재는 꼴찌 수준으로 밀려났다. SK텔레콤은 웨이브를 살리기 위해 넷플릭스에 웨이브를 동시에 묶어, 할인을 해주는 구독 서비스 ‘우주패스 넷플릭스’를 내놓았다. 넷플릭스 구독 상품에 웨이브를 추가시킨 것은 넷플릭스의 후광효과를 보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넷플릭스만 보기를 원하는 이용자가 추가 금액을 내고 웨이브까지 볼지는 미지수다. 티빙과의 합병도 추진 중이지만 합병 성사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주주 간의 견해차로 협상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용자 확보 및 적자 탈출, 특히 합병이 당면 과제인데 어느 것 하나 쉽지 않은 상황이다. #SK텔레콤 #넷플릭스 #웨이브 #티빙 rainbow@fnnews.com 김주리 기자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무료 전문가 방송

1/3

최근 방문 게시판